한국자활복지개발원, 2021년 제1회 자활정책포럼 개최
한국자활복지개발원, 2021년 제1회 자활정책포럼 개최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1.05.28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이후 자활사업 변화와 확대방안’ 모색
ⓒ한국자활복지개발원
ⓒ한국자활복지개발원

한국자활복지개발원은 지난 27일 ‘코로나19 이후 자활사업 변화와 확대방안’이라는 주제로 ‘2021년 제1회 자활정책포럼(이하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이후 자활사업의 현황과 쟁점을 살펴보고 대응방안과 향후 주요 과제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온·오프라인 방식을 결합해 진행한 이번 포럼에는 보건복지부 자립지원과 김혜인 과장, 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 심춘덕 회장, 전국광역자활센터협의회 박송묵 회장을 비롯해 광역·지역자활센터, 자활기업 관계자 등 약 200명이 참석했다.

이날 포럼은 유만희 상지대 사회복지학 교수가 좌장을 맡은 가운데,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김태완 선임연구위원의 코로나19로 인한 영향 및 사회정책 대응방안, 한국자활복지개발원 이상아 박사의 자활정보시스템으로 본 코로나19 이후 참여자 특성과 향후 정책방향, 대구수성지역자활센터 정석규 센터장의 코로나19 이후 자활현장의 변화 : 대구 자활사례를 중심으로 등 3가지 이슈로 열띤 주제 발제가 이뤄졌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성균관대학교 한창근 교수, 한국지역자활센터 이문수 사무총장이 참여해 코로나19 이후 자활사업의 프로그램 개편, 부양의무자 폐지 이후 자활참여자 증가에 따른 현안과 대응방안 등 활발한 논의가 이뤄졌다.

한국자활복지개발원 이병학 원장은 “적극적인 자활 이슈 발굴과 다양한 현장 의견 수렴의 장으로써 자활정책포럼을 앞으로도 지속해 자활복지의 청사진을 마련하는 계기가 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자활복지개발원은 보건복지부 산하 공공기관으로서 저소득층의 자립을 지원하고 있으며, 자활근로를 통해 저소득 참여주민들이 기술을 습득해 자활기업을 창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