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인 거점병원·행동발달증진센터 2개소 신규 지정
발달장애인 거점병원·행동발달증진센터 2개소 신규 지정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6.23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의료원, 부산 온종합병원 선정… 발달장애인 행동문제 치료 제공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는 23일 성남의료원과 부산 온종합병원 2개소를 ‘발달장애인 거점병원·행동발달증진센터’로 신규 지정했다고 밝혔다.

발달장애인 거점병원·행동발달증진센터는 발달장애인 당사자가 의료서비스를 체계적으로 이용하도록 하고 행동문제를 치료하기 위해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정하는 의료기관이다. 현재 전국에 총 8개소가 운영 중이다.

이번 심사에서 해당 병원의 ▲발달장애인 의료이용 현황 ▲전문 인력 역량 ▲사업추진 의지 ▲협진·행동문제 치료를 위한 사업수행 계획 ▲지역발달장애인지원센터 등 지역사회와의 협력계획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했다.

성남의료원은 행동발달증진센터 구축 등 우수한 시설과 발달장애 인구가 가장 많은 경기권의 치료 수요를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점, 부산 온종합병원은 소아정신과전문의와 치료사 등 전문 인력 현황이 우수하고 발달장애인 진료경험이 풍부한 점이 강점으로 평가받았다. 

새로 지정된 2개 병원은 행동치료 전문가 등 인력을 확보하고, 치료실과 관찰실 등 사업 운영에 필요한 시설을 구비해 올해 하반기 개소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백형기 장애인서비스과장은 “이번 신규 지정을 통해 발달장애인의 의료접근성이 개선되고, 발달장애 특성과 요구에 맞는 전문적인 치료 제공이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