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취약계층 가구 ‘실내환경 개선’ 나서
환경부, 취약계층 가구 ‘실내환경 개선’ 나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6.23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개 사회공헌기업 후원물품 총 550가구에 제공
ⓒ환경부
ⓒ환경부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23일 18개 사회공헌기업,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사회취약계층 환경성질환 예방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앞서 2009년부터 환경부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함께 취약계층이 환경유해인자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환경성질환 예방사업을 추진해왔다. 지난 2010년부터는 사회공헌기업들의 참여가 늘어나 그 규모가 커졌다.

환경부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사회공헌기업이 제공한 친환경 벽지, 장판, 공기청정기 등 후원 물품을 실내환경 개선이 시급한 550가구에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포세이온, 미강조명, 미래솔라엘이디, 다래월드, 신한벽지가 새롭게 사회공헌기업으로 참여해 친환경 벽지, 손세정제, 절전형 발광다이오드(LED), 조명기기, 필터형 샤워헤드를 후원할 방침이다. 

아울러 환경부는 아토피, 천식, 비염 등 환경성질환을 앓고 있는 취약계층 약 300명에 대해 무료 진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에 따라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삼성서울병원 등 환경부가 지정한 환경보건센터와 협력해 환경성질환 검진과 치료 서비스를 연간 2~4회 지원하며, 일일보호자가 병원에 동행하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환경부 홍정기 차관은 “어려운 경영환경에도 불구하고 후원에 나선 사회공헌기업의 기부가 빛날 수 있도록, 취약계층의 환경안전망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