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배리어프리 문화콘텐츠’ 제작 나서
LG디스플레이, ‘배리어프리 문화콘텐츠’ 제작 나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6.24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지난 23일 장애인의 문화생활을 지원하기 위한 ‘배리어프리 문화콘텐츠’를 제작한다고 밝혔다.

배리어프리는 장애인, 고령자 등 도 편하게 살아갈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물리적·제도적 장벽을 허물자는 운동이다. 문화예술 분야에서는 시청각장애인이 불편함 없이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기존 제작물에 음성 해설이나 자막을 입히는 형식으로 이뤄지고 있다.

콘텐츠 제작에 참여한 봉사자 약 200명은 청각장애인을 위해 영화 속 소리 정보들을 자막으로 입히고, 책자를 디지털 음성으로 변환해 제공하는 시각장애인용 전자책 검수 작업을 진행했다.

완성된 영화 15편과 전자책 50권은 온라인을 통해 공개되며, 콘텐츠 사용료는 LG디스플레이가 부담한다.

우선 청각장애인을 위한 ‘잔칫날’ 등 2편의 장편영화 온라인 상영회가 진행되며, 나머지 영화들은 온라인 영화 플랫폼인 ‘필무비’와 ‘인디그라운드’를 통해 공개된다. 전자책은 시각장애인용 전자도서관 시스템 ‘아이프리’에서 제공된다.  

LG디스플레이 업무혁신그룹 목미정 책임은 “코로나19로 외출이 힘든 상황에서, 배리어프리 영화와 책이 장애인 당사자들에게 마음의 위안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