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많은 ‘감염성 장염’, 겨울철에도 주의해야
여름철 많은 ‘감염성 장염’, 겨울철에도 주의해야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1.16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건보공단)은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최근 5년 동안(2011~2015년) 건강보험 적용대상자 중 ‘감염성 장염’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이용한 진료현황을 분석해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결과 지난 2015년 감염성 장염으로 진료를 받은 인원은 525만 명으로 2011년 424만 명 대비 23.6%(101만 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진료비는 2015년 기준 4,817억 원으로 2011년 3,305억 원 대비 45.7% (1,511억 원) 증가했고, 1인당 연평균 진료비 또한 2015년 91,722원으로 2011년 77,819원 대비 17.9%(13,903원)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소화기내과 조용석 교수는 “어패류와 육류 소비의 증가, 회 등 날 음식의 선호도 증가와 함께 집단 급식이 보편화되고 외식사업 등이 발달하면서 감염성 장염 발생이 증가하는 것으로 여겨진다.”며 “또한 증상이 심하지 않은 경증의 환자도 병원을 찾는 경향이 증가하고 있는 것도 원인일 수 있다. 많지는 않지만 해외여행이 증가하면서 해외에서 감염성 장염에 걸린 후 국내에 유입되는 경우도 꾸준하게 보고되고 있다.”고 증가 원인을 설명했다.

또한 감염성 장염 진료인원수를 최근 3개년 간 평균을 내어 분석한 결과, 겨울철에 진료인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개년의 월별 평균 진료인원을 비교해 보면, 1월에 74만 명으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12월 69만2,000인, 8월 60만8,000인 그리고 7월 55만8,000인 순이었다.

월별 추세의 특징 중 하나는 봄과 가을에 진료인원이 감소하고 여름과 겨울에 증가하는 양상을 보인다는 점이다.

이에 조용석 교수는 “겨울철에는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성 장염 환자가 많이 발생하는 데 오염된 물 등을 통해 감염되며 단체 발병이 종종 보고되고 있다. 또한, 노로 바이러스는 저온에서 잘 번식하며 얼음 속에서도 장기간 생존할 정도여서 겨울철 장염의 주원인으로 알려져 있다.”고 설명했다.

대부분의 감염성 장염은 특별한 치료를 하지 않아도 충분한 휴식과 함께 탈수를 예방하기 위한 적절하게 수분 섭취를 하면 시간 경과와 함께 저절로 좋아진다.

그러나 어린이나 고령의 환자, 만성질환자 등은 임상양상이 더 심하게 나타나는 경우가 많으며, 38도 이상의 고열이 하루 이상 지속되거나 하루 6회 이상의 심한 설사, 혈변, 심한 복통, 구토 등의 증상이 동반되면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 입으로 음식의 섭취가 어려운 경우는 입원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감염성 장염 관리 방법과 예방 방법은 손 씻기, 음식 익혀서 먹기 등 음식을 주의해서 먹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