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가는 종합민원버스’ 전국순회서비스 확대 실시
‘찾아가는 종합민원버스’ 전국순회서비스 확대 실시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2.14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근로자공제회(이하 공제회)는 전국 건설근로자들의 민원 편의를 위해 종합지원이동반의 전국순회서비스를 당초 분기 1회에서 매월 1회로 확대 실시한다고 밝혔다.

종합지원이동반은 오는 20일부터 5일간 영남(부산, 울산, 김해 양산), 호남(광주, 전주, 나주)지역을 시작으로 매월 강원·충청·영남·호남지역의 대규모 건설현장 등 공제회 방문이 어려운 건설근로자들을 직접 찾아가 종합민원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건설근로자는 찾아가는 종합민원서비스를 통해 퇴직공제 적립현황과 현장별 근로내역 등의 확인이 가능하고, 공제회가 추진하는 각종 고용·복지사업(생활안정 대부, 기능향상 훈련 및 무료취업 지원, 결혼·출산 보조금 등 각종 복지지원)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매월 지역별 방문현장은 공제회 홈페이지 (www.cwm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제회 권영순 이사장은 “이번 종합지원이동반의 전국순회서비스 확대로 서울·수도권에 비해 소외된 지방 건설현장의 근로자들도 공제회가 제공하는 퇴직공제와 각종 고용·복지서비스를 원스톱(one-stop)으로 안내받을 수 있는 기회가 늘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