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학교급식 식중독 예방 합동점검 사전예고
교육부, 학교급식 식중독 예방 합동점검 사전예고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2.16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초·중·고 개학초기에 식중독을 예방하고 안전한 학교급식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학교, 학교급식지원센터, 식재료 공급업체 등을 대상으로 오는 22일~3월 8일(10일간)까지 전국 합동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합동점검은 교육청, 지방식약청, 지방자치단체,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으로 합동 점검반을 구성해 진행된다.

지도·점검 대상은 ▲2015년~2016년 식중독 발생 학교 ▲전국 45개 학교급식지원센터 ▲식품위생법 위반이력 학교‧업체 ▲학교에 반품 이력이 있는 식재료 공급업체 등이다.

아울러 학교급식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급식시설이 있는 전국 모든 학교에 대한 전수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 중 상반기는 6,000여 개교를 대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주요 점검내용은 △방학 동안 사용하지 않은 급식시설‧기구 등의 세척‧소독 관리 △식재료의 위생적 취급 및 보관관리 △조리종사자 개인위생 관리 등이다.

특히 위반율이 높은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행위, 조리장 방충·방서 시설 미비를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또한 개학 전 학교장, 영양사 및 조리종사자 식중독 예방 교육과 연중 학교급식소 식중독 예방진단 상담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교육부와 식약처는 “이번 합동점검으로 신학기 초기에 학교급식으로 인한 식중독 발생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학교급식 시설, 식재료 공급업체 등에 대한 급식안전 관리에 보다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