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 관련 기관, 이동식 경사판 비치 완료… 휠체어 승강설비 구비 예정
항공 관련 기관, 이동식 경사판 비치 완료… 휠체어 승강설비 구비 예정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5.17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 항공기 이용 시 이동권 보장 권고 일체 수용 결정

국토교통부, 한국·인천국제공항공사, 7개 국내 항공사가 지난해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가 내린 장애인 항공기 이용 관련 권고 사항을 모두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권위는 장애인 항공기 이용과 관련한 서비스 제공 미흡, 장애인에 대한 정보 접근권 제한 등의 문제가 꾸준히 발생하면서 지난 2015년부터 2년간 직권조사를 실시했다. 이에 지난 해 10월 각 해당 기관장에게 관련 정책 권고를 냈다.

이에 대해 한국공항공사는 여객탑승교(비행기 출입구와 공항터미널 사이에 설치된 다리 모양의 여객통로)를 공항 건물 구조 상 설치할 수 없는 3개 공항(사천, 군산, 원주)에 휠체어 승강설비사천, 군산, 원주 공항에 설치 검토 중인 휠체어 승강설비를 올해 중 구비·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혀왔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여객탑승교와 항공기가 연결되는 부분의 높낮이차를 제거하기 위해 이동식 경사판을 지난해 말 74개 탑승교 전체에 비치 완료했다고 밝혔다.

▲ 이동식 경사판
▲ 이동식 경사판

국내 7개 항공사는 장애인의 항공기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인적서비스 제공, 서비스 담당 직원 교육 ▲기내용 휠체어와 상반신을 가눌 수 없는 장애인을 위한 고정용 안전벨트 비치 ▲장애인 항공기 이용 시 사전에 항공사에 필요한 서비스를 요청할 수 있는 시스템 마련 등을 현재 시행 중이거나 향후 시행할 예정이라고 회신해왔다.

인권위는 장애인의 항공기 접근성이 향상될 수 있도록 이들 기관들이 향후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힌 사항에 대해서는 그 이행 여부를 꾸준히 점검할 예정이다.

한편 인권위는 지난해 장애인 항공기 이용 시 이동권 보장과 관련해 국토교통부장관에게 미시설 공항에 대해 휠체어 승강설비 실치 지도‧감독을,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에게는 여객탑승교와 항공기 연결부분 높낮이 차 제거를 권고했다.

아울러 한국공항공사 사장에게 탑승교 설치가 어려운 사천, 군산, 원주공항에 대체할 수 있는 휠체어 승강설비 갖출 것을 권했고, 7개 국내 항공사 사장에게는 휠체어 이용인 탑승 항공기에 여객 탑승교 배정을 위한 직원교육, 휠체어 승강설비 이용,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위한 인적‧물적 서비스 제공 등을 권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