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국가책임제 실현을 위해 미래통합당과 정책협약
사회복지국가책임제 실현을 위해 미래통합당과 정책협약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0.04.13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복지계 26개 직능단체가 연대하여 하나의 목소리로 복지국가 실현을 염원

사회복지국가책임제실현을위한단체연대(이하 복지국가실현연대)는 미래통합당과 사회복지계 4대 정책제안에 대한 정책협약식을 13일 국회본관에서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복지국가실현연대 공동상임대표 3인(한국사회복지사협회 오승환 회장, 한국사회복지공제회 강선경 이사장, 전국지역아동센터협의회 남세도 이사장)과 미래통합당 신세돈 선대위 공동위원장, 신미경 당 보건복지위 수석전문위원, 김영인 정책국장, 유미화 당 보건복지위 전문위원이 참여했다.

협약서에 제시된 4대 정책과제는 ▲OECD 국가 평균 사회복지예산 확보 ▲사회복지종사자 근로환경 개선 ▲사회복지종사자 사회복지전담공무원 수준 급여현실화 ▲사회복지사업 민관협치 강화 등이다.

미래통합당 신세돈 선대위 공동위원장은 “코로나19 가운데 많은 수고를 해주고 있신 의료직도 제대로 처우를 못 받는 경우가 많은데 사회복지사 또한 처우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되며, 정책을 담당하는 사람들로서 현장에 귀를 기울이고, 현장의 문제점을 잘 파악해 사회복지국가실현을 위해 살아있는 제도를 만들고, 제정지원이 충분히 지원될 수 있도록 여야 간의 합의를 통해 갖추어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복지국가실현연대 오승환 상임대표는 “2019 사회복지 정책대회에서 황교안 대표께서 복지국가에 대한 비전과 예산확보에 대해 약속해주면서 사회복지사의 처우개선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겠다고 하셔서 감사드리고, 4가지 정책의제를 실현시킬 수 있도록 함께해주시면 복지국가실현을 위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화답했다.

한편 복지국가실현연대는 사회복지계 26개 직능단체가 연대 ‘2019 사회복지 정책대회’ 등의 적극적인 활동으로 사회복지계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