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대책, 청소년 디지털 역량 강화 ‘해피스타트’ 시작
기아대책, 청소년 디지털 역량 강화 ‘해피스타트’ 시작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3.09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서울시교육청·한국과학창의재단과 다자간 협력
전국 중·고등학생 100명 대상 SW 학습 지원
디지털 역량 강화 '해피스타트' SW 교육 서버 화면. ⓒ희망친구 기아대책
디지털 역량 강화 '해피스타트' SW 교육 서버 화면. ⓒ희망친구 기아대책

희망친구 기아대책(이하 기아대책)은 지난 8일 GS홈쇼핑,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청소년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한 학습지원 사업 ‘해피스타트(HAPPY START)’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디지털 시대를 앞서가는 미래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서울시, 서울시교육청, 한국과학창의재단의 협력으로 추진됐다. 

이를 위해 기아대책과 GS홈쇼핑은 지난달 소프트웨어 관련 진로를 희망하는 전국의 중·고등학생 100명을 선발하고, 이들에게 디지털 학습을 위한 노트북과 학습 교재를 제공했다. 학생들은 오는 15일부터 총 7차에 걸쳐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을 이수하게 된다.

기아대책 소셜임팩트본부 김민영 본부장은 “이번 해피스타트 사업은 재미있는 콘텐츠로 구성해 청소년들에게 쉽고 즐겁게 소프트웨어 기본 활용 능력을 기를 수 있도록 했다.”면서 “청소년들의 컴퓨팅 사고력, 문제 해결력, 창의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한편, 기아대책과 GS홈쇼핑은 지난해 12월~1월까지 ‘GS SHOP 리얼러브 On-Class’ 사업을 진행하고, 전국 35개 지역아동센터의 아동 약 700명에게 노트북과 태블릿 PC 등 온라인 학습 기자재와 과학교구, 코딩교구를 지원하는 등 청소년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을 펼치고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