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지역사회 장애인 자립지원 돕는다
현대중공업, 지역사회 장애인 자립지원 돕는다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3.16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 동구 장애인복지시설 3곳에 후원금 총 6,000만 원 전달
ⓒ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이 지역사회 장애인들의 지역사회 정착을 돕기 위해 나섰다.

지난 12일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서 ‘장애인 지원사업 후원금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전달식은 현대중공업 조용수 전무, 울산동구종합사회복지관 이정석 관장, 울산참사랑의집 김병수 원장, 울산동구장애인복지관 이태동 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관별 2,000만 원 씩 총 6,000만 원을 전달했다. 

이날 전달된 후원금은 올해 해당 장애인복지시설에서 진행하는 중증·발달장애인 지원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특히, 현대중공업그룹 임직원들은 시설별 운영 프로그램에 직접 자원봉사자로 참여해 부족한 일손을 돕고, 따뜻한 손길을 전하며 그 의미를 더하기로 했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 관계자는 “보다 많은 장애인들이 지역사회에서 자립하며, 더불어 함께 살아갈 수 있길 바라는 임직원들의 마음이 모여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유관기관 등과 긴밀하게 협력해 지역사회 중심의 장애인 지원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