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구 ‘전민동 갑천 문화축제’ 개최
유성구 ‘전민동 갑천 문화축제’ 개최
  • 황기연 대전 주재기자
  • 승인 2021.03.17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민사랑 힐링 걷기 대회, 발코니 콘서트 등 열려

대전시 유성구는 17일 코로나19로 심신이 지쳐있는 지역주민을 위로하기 위한 ‘전민동 갑천 문화축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축제는 2020년 주민참여예산에서 선정된 사업으로, 전민사랑 힐링 걷기대회와 주민과 함께하는 발코니 콘서트 등 마을단위의 소규모 행사로 진행된다.

전민사랑 힐링 걷기대회는 전민동 갑천변 일원에서 2차례(4월 10일, 6월 12일)에 걸쳐 비대면으로 실시하며, 버스킹 공연도 함께 진행돼 더욱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오는 5월 8일 오후 2시 문지동 효성해링턴아파트 중앙광장에서 펼쳐지는 ‘주민과 함께하는 발코니 콘서트’는, 이동식 트럭에 LED 전광판을 설치한 무대를 통해 각 세대가 비대면으로 팝페라 가수와 현악팀 공연 관람을 가능하게 할 계획이다.

행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전민동 행정복지센터(042-601-6800)로 문의하면 된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공원에 나가면 즐길 수 있는 소규모 단위의 마을축제를 활성화해, 코로나19로 힘든 주민들에게 힐링의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