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일하는 행복한 내일” 장애인고용촉진대회 개최
“함께 일하는 행복한 내일” 장애인고용촉진대회 개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4.15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모아 조상욱 대표이사 철탑산업훈장 수상 등 총 30명 영예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장애인 고용촉진에 헌신한 이들을 격려하는 자리가 열렸다.

고용노동부가 주최하고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주관하는 ‘2021 장애인고용촉진대회’가 15일 오후 2시 서울 제이더블유(JW) 메리어트 호텔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31회를 맞는 장애인고용촉진대회는 장애인 고용촉진에 기여한 사업주와 모범이 되는 장애인 노동자, 장애인 고용 업무 유공자를 포상하기 위해 매년 열리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장애인 고용촉진 유공 수상자와 행사 관계자 등 참여자를 축소해 진행됐다. 

이날 장애인고용촉진대회에서는 장애인 고용촉진 유공자 30명에게 철탑산업훈장, 산업포장 등 정부포상 8점과 고용노동부 장관 표창 22점이 주어졌다.

철탑산업훈장을 수상한 행복모아 조상욱 대표이사(왼쪽)와 링키지랩 김혜일 팀장(오른쪽). ⓒ
철탑산업훈장을 수상한 행복모아 조상욱 대표이사(왼쪽)와 링키지랩 김혜일 팀장(오른쪽). ⓒ

이번 대회에서 철탑산업훈장은 행복모아 조상욱 대표이사, 산업포장은 링키지랩 김혜일 팀장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행복모아 조상욱 대표이사는 SK하이닉스의 자회사형 표준사업장인 행복모아의 대표이사로 취임한 이후 장애인 고용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했으며, 이에 따라 행복모아는 창립 3년 만에 장애인 표준사업장 중 가장 많은 장애인 노동자를 고용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방진복 제조·세탁을 주요 직무로 장애인을 고용하고, 최근 제과제빵 직무를 신규로 발굴해 중증 장애인 고용을 추가로 확대했다. 현재 456명의 임직원 중 약 400명의 장애인이 근무하고 있으며, 이중 중증 장애인 근로자는 95%에 달한다.

산업포장 수상자인 링키지랩 김혜일 팀장은 중증 시각장애인 당사자로, 장애인들의 정보접근성 향상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 팀장은 엑스비전테크놀로지에서 근무하던 지난 2009년 화면낭독 프로그램 개발과 품질보증 업무를 담당하며 시각장애인 정보접근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또한 2014년부터는 카카오 정보 서비스 모니터링 업무를 담당했으며, 2019년부터는 웹·앱 접근성 사용자 테스트 업무와 팀원에 대한 직무향상 교육, 직무지도 업무도 함께 수행하고 있다.

이밖에도 장애청소년 글로벌 IT 챌린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재능기부 활동에 나서고 있으며, 점자 신용카드 발급과 점자 규격 표준화 등 시각장애인을 위한 사회적 인식 제고에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

고용노동부 박화진 차관은 “장애인 일자리 상황 개선과 포용적 회복을 위해선 무엇보다 현장에서 장애인 고용을 위해 힘써 주시는 사업주, 장애인 노동자, 업무 유공자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그 모범을 보여주는 수상자들에게 다시 한 번 격려와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