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취약계층 ‘영양간식’ 전달 나서
영등포구, 취약계층 ‘영양간식’ 전달 나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5.07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 청소년들이 만든 삼색누룽지, 과일칩·견과 구성
“촘촘한 복지안전망 구축에 힘쓸 것”
ⓒ영등포구
ⓒ영등포구

서울시 영등포구는 지난 6일 돌봄SOS센터에서 식사지원을 받는 취약계층 500명에게 영양간식 세트를 전달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달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경로식당 운영이 중단되고 가정 내 돌봄 기능이 점차 약화되는 가운데, 다시금 지역사회의 따뜻한 온기를 나누기 위해 마련됐다.

영양간식 세트는 도시락과 함께 전달되며, 삼색 누룽지 2팩과 과일칩·견과 2팩으로 구성된다. 

특히, 영등포구사회복지협의회의 후원으로 사회적기업 ‘아주건강한 속삭임’의 ‘아삭마켓’에서 제작을 맡아, 장애 청소년들이 직접 만드는 건강 먹거리로 준비된다.

또한 상자 겉면에는 카네이션으로 장식된 배경에 힘든 시기에도 불구하고 삶의 희망을 잃지 않고 꿋꿋이 견뎌내고 있는 대상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메시지를 함께 담았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앞으로도 촘촘한 복지안전망 구축과 사회적 돌봄 체계 마련에 힘써, 복지 사각지대 없는 행복한 영등포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