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열매, 폭염 취약가정에 ‘사회백신’ 지원금 42억 원 전달
사랑의열매, 폭염 취약가정에 ‘사회백신’ 지원금 42억 원 전달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1.07.23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소득가정·홀몸 노인 등 3만9,000여 명에 ‘시원한 여름나기’ 지원 전국시행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코로나19와 폭염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재난취약가정을 위해 ‘대한민국 사회백신’ 나눔캠페인 지원금 42억4,984만 원을 ‘시원한 여름나기’ 지원사업에 투입한다.

시원한 여름나기 지원사업은 사랑의열매 중앙회와 17개 시·도 지회가 추진하는 혹서기 지원사업이다.

사랑의열매는 최근 코로나19의 재유행 속에 폭염 위기경보가 상향되는 등 무더위까지 더해져 재난취약가정에게 더욱 힘든 시기인 점을 감안해, 지난해 지원금액인 33억5,867만 원보다 8억9,117만 원 증액된 42억4,984만 원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저소득 가정을 비롯해 홀몸 노인, 쪽방 거주민, 장애인, 아동 청소년 등 재난취약가구 3만9,000여 명이다.

지원 규모는 현금 40억2,755만 원과 선풍기·보양식 등 2억2,228만 원 상당의 현물이다. 기부금으로 구매하거나 기탁 받은 냉방기, 여름용 생필품, 보양식품들은 전국의 지자체와 2,229개 배분협력기관 등을 통해 지원된다.

사랑의열매 조흥식 회장은 “최근 폭염으로 온열환자가 발생하는 등 코로나19 장기화로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의 어려움이 더욱 가중됐다.”며 “사랑의열매는 시원한 여름나기 지원으로 조금이나마 이웃들이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랑의열매는 이처럼 재난취약가구의 냉방비를 지원하는 등 코로나19 장기화와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을 돕고, 코로나 블루 등 새로운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6월 15일부터 이달 말인 오는 31일까지 47일간 ‘대한민국 사회백신’ 나눔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대한민국 사회백신 나눔캠페인은 오는 31일까지 ▲ARS전화기부(060-700-1212/건당 3,000원) ▲문자기부(#9004/건당 2,000원) ▲사랑의열매 누리집(신용카드, 계좌이체, 간편결제)을 통한 기부 등으로 참여할 수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