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소속 300여명, 구속자 석방 촉구
민주노총 소속 300여명, 구속자 석방 촉구
  • 임우연
  • 승인 2003.08.04 0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조합원 300여명은 지난 7월 24일, 근로복지공단(이하 복지공단) 본부 앞에서 "근로복지공단 규탄과 근골격계 투쟁확대를 위한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지난 16일 근골격계 직업병 승인 촉구 집회에서 구속된 노동자 3명에 대한 석방을 강력 촉구했다.
이들은 "7월 16일, 복지공단 수원지사에서 근골격계 직업병 승인을 촉구하는 금속산업연맹 소속 조합원들을 경찰의 폭력으로 탄압하고 급기야 3명의 노동자를 구속한 것에 대해 분노를 감출 수 없다"며 "이는 복지공단의 산재보험제도에 대한 잘못된 이해와 관행"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조합원들은 "이와 같은 문제점을 지적하고 이의 시정을 요구하며 심의를 요청한 노동자들에게 경찰력을 동원해 폭력으로 탄압하고 3명의 노동자를 구속한 것은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오만한 태도에 불과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복지공단 수원지사의 한 관계자는 "집회 관련자가 구속된 것은 경찰의 공무집행과 관련된 것이지 복지공단과는 상관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번 집단산재 신청자에 대한 직접적인 보상업무를 맡고 있는 복지공단 산하 평택센터 보상부 반병진 차장은 "49명에 대한 승인여부를 위해 병원 등에서 검사가 진행되고 있으며 아직 승인이 확정된 신청자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근골격계 직업병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실태를 정확히 드러내는 것에서 출발해야 한다"며 "이후 근골격계 질환자들을 발굴해 집단적 방식으로 산재신청을 진행할 예정이며 근골격계 직업병 투쟁본부를 중심으로 보건의료, 화학섬유, 사무직 등 소속 전 사업장으로 확대해 산재직업병 문제를 사회적 쟁점으로 만들기 위한 투쟁과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