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숙인후견인사업 성과 톡톡!
노숙인후견인사업 성과 톡톡!
  • 진호경
  • 승인 2006.01.13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에서 설 곳을 잃어버린 노숙인들에게 자활의 의지와 자립터전을 마련해 주기위한 서울복지재단 노숙인 1:1후견인 사업이 실효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복지재단은 지난해 9월부터 후견인 사업을 시작해 본격적 상담을 진행한 10월부터 3개월여 만인 지난해 12월을 기준으로 총 1600여건의 상담이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상담에는 서울시청공무원 200명, 사회복지전담공무원 109명, 서울메트로, SH(서울시도시개발)공사, 서울시도시철도공사, 서울의료원, 서울복지재단 등의 400여명이 노숙인 후견인으로 참여해 상담을 펼쳐오고 있다.
 
상담은 시설입소 유도(31건), 취업 및 일자리 연계(15건), 의료서비스 연계(5건), 기초생활보장수급권자 지정(4건) 등이 이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노숙인들에게 직접적 도움이 된 의료서비스는 백내장수술, 치과치료 등이며 노숙인 상담보호센터, 쉼터 및 사회복지시설등의 입소를 주선해 주었다.
 
또한 상담자원봉사자의 소개로 매장관리, 건설현장, 경비직, 운전기사, 식당 등에 취업이 성사돼기도 했다.
 
서울복지재단 박미석 대표는 “이번 사업을 통해 노숙인들에 대한 사회적 인식개선이 이루어기를 바란다”며 “노숙인들이 자신감을 회복해 사회에 복귀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측면에서 지원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복지재단은 이번 사업을 다음달 까지 계속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상담에 참여한 상담원들이 노숙인들과 개별적인 우호관계를 계속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사업의 성과가 빛을 발하고 있다는 평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