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층 인터넷이용률ㆍ보급률 증가
취약층 인터넷이용률ㆍ보급률 증가
  • 류보연
  • 승인 2006.02.24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국민과 큰 차 여전, 인터넷일상화율 저조 *장애인ㆍ저소득층ㆍ농어민들의 인터넷 이용률과 보유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국민전체와의 격차는 여전히 큰 것으로 드러났다.
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문화진흥원은 지난해 말 전국 장애인ㆍ기초생활수급층ㆍ농어민 등 3개 취약계청 총 3000명을 대상으로 ‘2005정보격차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인터넷이용률은 장애인 41.0%, 기초생활수급층 44.2%, 농어민 23.0%로 전년대비 각각 6.2%p, 5.8%p, 6.1%p증가해 전체국민의 이용률 증가폭에 비해 각각 2.4배, 2.2배, 2.3배 높게 나타났다. 
컴퓨터 보유율도 각각 66.2%, 53.4%, 43.6%로 전년대비 각 3.9%p, 3.5%p, 7.8%p 상승해 우리나라 전체 가구의 보유율 증가폭보다 각 3.5배 3.2배, 7.1배 높은 수치를 보였다.
전체 국민과의 이용률 격차는 각각 3.6%p, 3.2%p, 3.5%p, 보유율 격차 각 2.8%p, 2.4%p, 6.7%p 감소했다.
한국정보문화진흥원은 이번 결과에 대해 “취약계층 대상의 ‘정보화교육사업’, ‘중고PC 및 정보통신보조기기 보급사업’등 범정부적 정보격차해소사업이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해석했다.    
그러나 전체국민의 인터넷 이용비율이 72.8%임을 감안할 때, 장애인과의 격차는 31.8%, 기초생활수급층 28.6%, 농어민 49.8% 로 아직도 큰 차이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컴퓨터 보유률도 전체국민(78.9%)과의 격차가 장애인 12.7%, 기초생활수급층 25.5%, 농어민 35.3%로 여전히 큰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인터넷 일상화율은 취약계층이 24.8%로 일반국민(40.9%)에 비해 1.6배 낮았다. 이는 일반국민의 인터넷일상화율의 60.6%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인터넷 일상화율은 평소 개인이 일상생활에서 정보ㆍ자료찾기, 제품구입, 금융ㆍ행정업무, 교제 및 대인관계형성 등 10개 영역별 활동을 각각 10번 한다고 가정할 때, 인터넷을 통한 각 활동은 몇 번 하는지를 수치로 나타낸 것이다. 
이에 따라 정보문화진흥원은 “정보격차해소 정책 중장기 로드맵인 ‘제2차 정보격차해소 종합계획(2006~2010)’을 통해 맞춤형 콘텐츠 제공 및  디지털 환경조성, 전문교육 및 e-비즈창업지원사업 등 취약계층의 일상생활 정보 활용 제고 정책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