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중심 거점보건소 확충
지역중심 거점보건소 확충
  • 유보연
  • 승인 2006.05.04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가장애인을 위한 지역사회중심재활사업(CBR) 거점보건소가 올해 20곳 늘어난다.
보건복지부는 지역의 인력ㆍ기술ㆍ시설의 자원을 최대한 개발, 활용한 재활서비스를 체계적으로 구축 재가장애인에게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 25곳이었던 거점보건소를 45개로 확충한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재가장애인의 재활촉진 및 사회참여 증진을 도모하고 재활의 최종 목표인 지역사회의 통합 및 기회의 균등을 이룬다는 방침이다.

특히 장애인에게 맞는 새로운 유형별 재활프로그램 모델을 연내 개발, 복지관 등의 관련기관과의 연계를 통해 장애인의 조기발견ㆍ의료재활ㆍ사회적응 훈련 및 교육ㆍ복지혜택에 적극적으로 개입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역사회중심재활사업(CBR : Community Based Rehabitation)은 지난 1981년 이후 세계보건기구(WHO)의 중요한 재활정책으로 권장돼 현재 전 세계 90개국에서 채택하고 있는 제도다.
지역사회 장애인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의 해소를 위해 지역사회와 주민들 스스로 책임의식을 갖고 장애인 자신과 가족 참여에 기반을 둔 서비스 제공체계를 형성하는 것이다.

사업 대상은 중점관리 대상자ㆍ장애예방 대상자ㆍ재활교육 대상자로 △중점관리 대상자는 건강관리나 재활훈련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필요로 하는 자 △장애예방 대상자는 고혈압ㆍ당뇨ㆍ심질환 등 2차 장애 예방 및 안전관리가 필요한 자 △재활서비스 제공자ㆍ장애인ㆍ가족ㆍ지역주민 중 장앵니식 개선 및 재활에의 참여활동을 위해 교육이 필요한 자이다.

거점보건소를 중심으로 재가장애인들의 재활을 위한 지역별 세부실천계획을 수립하고 재활서비스 제공 및 지역주민인식개선ㆍ교육, 지역자원 개발ㆍ연계 등의 사업을 펼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