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대사가 아니라 ‘반인권인물상’ 감이다
인권대사가 아니라 ‘반인권인물상’ 감이다
  • 최지희
  • 승인 2008.08.05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8 welfarenews
▲ ⓒ2008 welfarenews

지난달 22일 뉴라이트전국연합 제성호(50, 사진) 공동대표를 인권대사로 임명하는 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제 대표는 대통령의 임명장을 받으면 인권대사가 된다.
인권대사는 정부의 인권외교 활동을 지원하는 무보수 명예직으로 임기는 1년이다.

제 대표의 인권대사 내정을 놓고, 전국 39개 인권단체들로 구성된 인권단체연석회의는 ‘제성호를 인권대사로 임명하는 정부에 인권은 없다’며 성명서를 발표하고 반대의 목소리를 높였다.

인권단체연석회의는 “제 대표는 인권과는 거리가 먼 인생을 살아왔다”며 “그는 최근에도 북한의 대남적화야욕이 최고조에 달해있고, 남한에 암약하는 간첩들이 득실거린다고 공공연히 떠들어대고, 김정일 위원장이 탈북자들을 대남적화사업에 이용한다면서 탈북자들에게 해외여행은 꿈도 꾸지 말라고 엄포를 놓았다”고 말했다.

제 대표는 지난해 인터넷 토론사이트에 ‘인혁당 재건위 사건 재심재판 무죄선고에 대한 소견’과 ‘세칭 인혁당 사건 진실규명 시 풀어야 할 의문’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제 대표는 “인혁당 재건위 사건을 엄청난 사건의 조작으로 치부하는 것은 부당하며, 전혀 범죄사실이 없는데 범죄를 뒤집어씌운 조작사건 내지 정치공작이라고 치부하는 것은 부적절한 이야기다”며 “인혁당 재건위 사건은 조작사건이 아니라, 법규정을 잘못 적용한 사건 또한 무리수를 둔 사건이라고 봐야 한다”고 주장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제주도 4.3항쟁 피해자들에 대해서 이들 중 3,000여명이 ‘공산주의 폭도’라는 시각을 보이기도 했다.

인권단체연석회의는 “제 대표는 국가보안법의 폐지를 통한 인권의 존중과 보호보다는, 국가안보를 위해서는 다소 고문과 조작이 용인될 수 있다는 매우 위험한 신념을 소지하고 있는 인물”이라고 표현하면서 “인권보다는 국가를 제일로 하는 반공주의적 시각이 국제사회에서도 여과 없이 드러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성명서를 통해 세계인권선언이나 국제인권조약과 같은 글로벌 스탠더드로 인정되는 국제인권기분보다는 북한과 좌파에 대한 적개심, 분노만을 표출해온 제 대표를 인정할 수 없다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한편, 인권단체연석회의는 “인권 경력이 없는 제 대표를 1년간 인권대사로 활용하다가 그 경력을 이용해 국가인권위원회와 같은 곳을 중요한 직책에 쓰려는 계산에서 나온 것은 아니냐”며 정부의 인권정책에 대한 최소한의 기대도 접는다고 전했다.

인권단체연석회의는 반인권정책에 맞서 인권의 가치를 옹호하고, 인권을 실현하기 위해 더욱 힘쓸 것을 각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