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안의 롤러코스터 메니엘씨 병
내 안의 롤러코스터 메니엘씨 병
  • 오픈웰
  • 승인 2008.12.10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빙글빙글 아찔한 높이의 롤러코스터, 어지럽지만 짜릿한 쾌감이 온 몸을 감싼다. 하지만 이 상태가 생활 속에서 반복적으로 나타난다면 어떨까? 스릴이 아닌 공포로 다가올 것이다. 현기증과 이명 증세를 보이는 메니엘씨병! 얼마 전 탤런트 한지민씨가 앓고 있다고 전해진 병이다. 외관으로 보이지도 않고 혼자만 느끼는 개인적 증상이기에 어떤 질병보다 정신적 고통이 크다.

메니엘씨병이란 1861년 프랑스의 메니엘 의사가 처음 발견하여 이름 붙여진 것으로 어떤 원인이던지 내이의 임파액이 많아지게 되어 내이를 지나치게 출렁이게 함으로써 현기증을 일으키는 병이다. 대개 어지럼증은 뇌와 귀속의 전정기관 이상으로 생기는데 메니엘씨 병은 림프관을 흐르는 물이 갑자기 고여서 막혀 흐르지 못해 생긴다. 물이 고였다라고 하여 의학적 병명으로 특발성 수종이라 한다.

증세로는 귀가 울리고 어지럼증 등이 있으며 심하면 구토를 유발하기도 한다. 경증인 경우에는 자연적으로 치유되기도 하지만 병세가 악화 되면 사회생활에 큰 불편이 따른다. 아직까지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스트레스 등의 정신적 요인도 한 몫 한다.

내이의 구조를 보면 보일러 관에 물이 흐르는 것 같다. 따라서 한의학에서는 보일러에 전기가 흐르듯 내이에 흐르는 기순환의 장애로 파악한다. 체력이 떨어지면 전기적 힘이 약해져 내이속의 임파액 흐름이 약해져 고이게 된다. 내이 임파관의 기가 약해져 생기는 질환이다.

임파액이 고이면 평형능력이 떨어져 어지러워지고 바로 곁에 붙어있는 달팽이관에도 영향을 미치면서 귀울음까지 동반한다. 일본한방의 경우 이 질환을 메마이라고 부르며 다양한 연구가 심도 있게 진행되었다.

체력이 있으면서 스트레스나 불안 우울증을 동반한 메니엘씨병에는 시호라는 약물이 들어있는 소시호탕계통의 약을 처방한다. 저혈압이 있으면서 다리가 붓고 다이어트 후유증으로 유발되면 당귀작약산을 처방하고, 라면이나 중국음식을 많이 먹어서 생기면 반하백출천마탕이라는 약물을 사용한다. 단순하게 어지러움증만을 없애지 않고 증상이 유발된 원인을 근본적으로 파악하면서 치료한다.

특히 80%이상의 환자가 재발하고 청력손실을 유발하는데 원인에 맞는 한방치료는 재발과 청력손실을 최소화하는데 큰 도움을 준다.

우리 몸에 내부적인 상해를 가하는 스트레스는 귀 질환에도 예외는 아니다. 스트레스를 과도하게 받을 경우 기혈이 부족하거나 화가 뭉쳐서 이명과 현훈(어지럼증)이 나타날 수 있다. 귓병이 치료되려면 약물이 머리 중심부까지 가야하는데 도달하기가 쉽지 않아 치료가 잘 되지 않는다. 그래서 근본적인 치료를 위해 침, 뜸 탕약처방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

스트레스를 원인으로 어지럼증을 호소했던 환자도 침과 탕약처방을 받고 마음을 안정을 찾아 증상이 호전되었다. 한의학에서는 귀 질환 뿐 아니라 모든 질병 치료에 있어서 근본 원인 제거를 위해 우리 몸의 면역 강화에 중점을 두고 있다. 스트레스나 피로 등으로 깨진 우리 몸의 자생력을 높여 기혈을 소통 시켜주고 면역력을 키워 주는 것이다.

현대인은 너무 많은 스트레스 속에 살고 있다. 그 어떤 좋은 약으로 병의 원인을 제거하려 하기보단 일상생활에서 즐거운 마음으로 삶을 즐기는 것이 모든 병의 예방이라 본다. 메니엘씨 병도 역시 정신적인 건강과 관련이 있으므로 충분한 휴식을 통해 편안한 마음을 가져야 한다. 염분은 내이의 임파액을 증가시키므로 짜고 매운 자극적인 음식은 피하며 발작을 유발 할 수 있는 술, 담배, 커피 등 카페인이 들어있는 식품도 피하는 게 좋다.

강남 갑산한의원 이상곤 한의학박사
문의전화 02-3486-03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