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혜광학교 ‘특수학교기업’ 첫 운영
대전혜광학교 ‘특수학교기업’ 첫 운영
  • 최지희
  • 승인 2009.02.02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광역시 동구 가오동에 위치한 대전혜광학교는 지적장애학생들의 현장성 높은 전문 직업교육을 위해 학교기업을 설치·운영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특수학교에 학교기업이 설립되는 것은 전국에서 처음이다.

대전혜광학교는 지난해 10월 학칙을 개정하고 기업운영규정을 제정했다. 학교운영위원회 심의를 거쳤으며, 지난달 사업자등록까지 마쳐 본격적인 기업운영 준비를 마쳤다.

이 학교는 학교기업을 통해 그동안 전공부(전문대학 과정) 직업교과를 통해 해오던 천연 미용비누 및 웰빙과자 생산, 운동화 빨래방 운영, 농사용 기구 조립 납품 등을 전문적으로 할 예정이다.

또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장애인고용촉진공단의 장애학생 취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신규 사업공모에 낸 ‘학교기업화를 통한 취업 및 사업장 창출 프로젝트’가 1차 심사를 통과한 상태로, 예산지원도 받아 학교 기업을 활성화할 방침이다.

학교기업에는 전공부에 다니는 지적장애학생 60명이 참여한다.

대전혜광학교 관계자는 “앞으로 북 카페도 직접 운영, 생산된 제품들을 판매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