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는 극복이 가능합니다
치매는 극복이 가능합니다
  • 이지영
  • 승인 2009.09.21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가족부(이하 복지부)는 지난해 제1회 ‘치매극복의 날’에 치매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치매종합관리대책’을 수립해 추진한 데 이어, 지난 21일 제2회 ‘치매극복의 날’에는 다양한 행사를 실시했다.

치매란 예방과 치료가 가능한 질환으로, 조기에 발견해 적절히 치료관리하면 증상을 호전시키거나 나빠지는 속도를 상당히 늦출 수 있으며 일부는 완치도 가능하며, 복지부는 치매의 예방과 치료에 관한 사회적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매년 9월 21일을 ‘치매극복의 날’로 지정했다.

이에 복지부에서는 노인들이 많이 모이는 종묘광장에서 치매조기검진으로 노인들이 치매를 예방하고, 치매에 걸린 경우에는 조기에 발견해 적절한 치료관리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치매노인의 미술치료활동 결과물 전시와 실종노인 방지 및 찾아주기 사업 거리 홍보를 실시했다.

또한 ‘치매극복의 날’ 기념 치매극복 유공자 표창 및 우수치매예방프로그램 시상식에서는 지방자치단체에서 추천한 49개 치매예방프로그램 중 총 9개 프로그램을 우수 치매예방프로그램으로 선정해 시상한다.

최우수상은 최근 적극적으로 지역 내 치매 예방 및 관리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서울시의 ‘치매통합관리시스템’이 선정됐다. 치매통합관리시스템은 25개 전 자치구에 치매지원센터를 설치·운영해 치매 예방에서부터 조기발견 및 치료, 재활, 진행 단계별 관리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하고 있으며, 우수상에는 광주 동구 보건소의 ‘은빛노후관리사업’, 수원시 영통구 보건소의 ‘해피 수원 치매안심도시 구축사업’, 강원도청의 ‘원격 치매관리사업’이 선정됐다.

이와 함께 치매관리정책에 공로가 큰 관련 기관 종사자, 의료계 종사자, 공무원 등 유공자 65명에 대해 장관표창을 수여해 치매극복의 의지를 다졌다.

복지부는 “지난해부터 ‘치매종합관리대책’ 추진에 따라 다음해에 치매노인에 대한 지원을 한층 더 강화하기 위해 치매조기검진사업을 전국적으로 확대해 60세 이상 노인이면 전국 어디에 거주하든지 관할 보건소를 통해 치매조기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약값 등이 부담돼 적절한 치료관리를 하지 못하는 저소득 치매노인에게는 치매 치료비를 지원하며, 치매극복을 위해 국민들에게 치매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도록 홍보를 강화할 것”이라고전했다.

또한 23일에는 치매 관련 전문가가 참여하는 치매 극복을 위한 치매관리정책 심포지엄을 개최해 향후 치매관리의 정책방향을 모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