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신규공무원 1,192명 채용
서울시, 신규공무원 1,192명 채용
  • 정두리
  • 승인 2011.01.21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특별시는 2011년도 서울시 지방공무원 1,192명을 채용하기로 했다.

채용규모는 지난해 569명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한 규모로서, 특히 행정7급의 경우는 지난해에 비해 58명 증가한 135명을 채용하기로 했다. 행정9급의 경우도 지난해에 비해 382명이 증가한 592명을 채용하기로 하는 등 대부분의 직렬이 전년도에 비해 채용규모가 증가했다. 이처럼 채용규모가 대폭 확대된 것은 정년퇴직 및 육아휴직 증가로 인한 예상결원 반영과 더불어 공공부문에서의 적극적인 고용창출과 사회 취약계층인 장애인 및 저소득층의 실질적인 고용 확대 등이 고려됐다.

선발 예정인원은 54개 모집단위 1,192명으로서, 직급별로는 7급 177명(행정직군 135명, 기술직군 42명), 8․9급 1,006명(행정직군 741명, 기술직군 265), 연구․지도직 9명이다.

특히 장애인 고용을 촉진하기 위해 장애인 51명(7급 6명, 9급 45명)과 저소득층의 공직진출을 통한 자립의욕을 높이기 위해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행정, 사회복지 등 5개 직렬에서 9급 20명을 구분 모집 선발한다.

공채시험과 관련해 올해에는 변경되는 사항도 있다.

지난해에는 행정․기술직군의 시험을 동일자에 시행했으나, 올해는 조속한 인력충원이 필요한 수의직, 의료기술직, 지적직, 약무직, 간호직, 연구·지도직은 4월 23일에, 나머지 직렬들은 작년과 같은 6월 둘째주 토요일(6월 11일)에 필기시험을 치르게 되며, 원서접수를 제외한 합격자발표, 면접시험 등을 별도 일정으로 진행하게 된다.

또한 원서접수 마감일 후 7일간이었던 원서접수 철회기간을 접수 마감일 후 14일간으로 연장되며, 가산점과 관련해서는 2011년도 시험부터 정보화 자격증 가산점 비율이 자격증에 따라 0.5%~3%에서 0.5%~1%로 축소되고 워드프로세서 2·3급, 컴퓨터활용능력 3급 등 일부 자격증의 가산점은 폐지된다.

응시원서 접수는 2월 28일(월)부터 3월 4일(금)까지 온라인을 통해 이뤄지며, 장애인 응시자에게는 시험 편의시설 및 기기도 제공한다.

응시원서는 인터넷 응시원서 접수사이트(gosi.seoul.go.kr)와 서울시 인재개발원 홈페이지(hrd.seoul.go.kr)에서 제출할 수 있고, 장애인 응시자 편의를 위해 응시원서 제출 시 본인의 장애유형에 맞는 편의조치를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장애유형에 따라 점자문제지, 확대문제지 등 편의를 제공하게 된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인재개발원 전형팀(02-3488-2321~6)으로 문의하거나, 서울특별시 홈페이지(www.seoul.go.kr) 및 서울시인재개발원 홈페이지(hrd.seoul.go.kr)에서 확인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