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대 노인, 보이스피싱 4,000만원 피해 막아
80대 노인, 보이스피싱 4,000만원 피해 막아
  • 이지영
  • 승인 2011.01.21 16: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이스 피싱에 속은 80대 할아버지가 사기범에 4,000만원을 송금하려다 우체국 직원의 끈질긴 제지로 재산을 지켰다. 하지만 우체국을 찾기 전 △은행에서 이체한 1,100만원은 고스란히 빼앗겼다.

지식경제부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지난 18일 A씨(남·83)는 경찰청을 사칭하는 사기범에 전화를 받고 “△은행으로 입금하면 높은 금리를 준다.”는 말에 속아 군포우체국을 찾았다.


A씨는 정기예금 4,000만원을 해약해 송금하려했으나, 만기일이 얼마 남지 않은 것을 이상히 여긴 우체국 직원이 시간을 끌며 보이스 피싱 사례를 설명했다. 하지만 A씨는 오히려 화를 내며 빨리 처리해줄 것을 재촉했다.

때마침 사기범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와 직원은 딸 행세를 하며 “누구냐? 나한테 얘기하라.”고 말했다. 하지만 사기범은 “상관말라.”는 말과 함께 전화를 끊어버리고, A씨에게 “좋은 기회 놓치면 안 된다. A씨 돈이니 딸에게 말하지 말고 빨리 보내라.”며 송금을 재촉했다.

보이스 피싱을 확신한 직원이 다른 송금 확인을 확인해 보니 이미 △은행에서 1,100만원을 송금했으며, 송금한 계좌는 벌써 1,100만원이 인출된 상태였다.

4,000만원의 피해를 면한 A씨는 다음날 우체국을 찾아 “은행에서 1,100만원은 사기를 당했지만, 우체국 직원이 아니었다면 4,000만원도 날릴 뻔했다.”며 “사기를 막아주려고 했는데 오히려 화를 내 미안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