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황식 총리, “조화로운 사회 위해 공존의 윤리와 배려 필요”
김황식 총리, “조화로운 사회 위해 공존의 윤리와 배려 필요”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1.04.20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1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 개최
행사장 참석 시도하던 420공투단 소속 회원 50여명, 강제로 끌려 나와

“우리사회에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서로 조화롭게 더불어 사는 공존의 윤리와 배려하는 마음이 절실히 필요하다.”

김황식 국무총리는 20일 오전 11시부터 백범기념관에서 ‘편견은 차별을 낳습니다. 배려는 평등을 낳습니다.’라는 주제로 진행된 제31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에서 이와 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공존의 윤리와 배려하는 마음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장애어린이에게 쏟아지는 차가운 시선 때문에 외국으로 유학을 떠나보내는 사회는 결코 선진사회나 공정한 사회라고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 20일 오전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장애인의 날 기념식에서 김황식 국무총리는  “공존의 윤리와 배려하는 마음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장애어린이에게 쏟아지는 차가운 시선 때문에 외국으로 유학을 떠나보내는 사회는 결코 선진사회나 공정한 사회라고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두리 기자
▲ 20일 오전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장애인의 날 기념식에서 김황식 국무총리는 “공존의 윤리와 배려하는 마음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장애어린이에게 쏟아지는 차가운 시선 때문에 외국으로 유학을 떠나보내는 사회는 결코 선진사회나 공정한 사회라고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두리 기자
김 총리는 이날 치사를 통해 장애인 고용, 예산, 장애인 인식과 이해에 대해 이야기 했다.

가장 먼저 “정부는 장애인정책발전 5개년 계획을 통해 장애인을 복지향상 및 교육문화 기회를 증진하고 경제활동과 사회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장애인관련 예산도 전년 대비 8% 가량 증액해 장애인들이 보다 많은 복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는 10월부터 시행 예정인 장애인활동지원제도를 언급하며 “중증장애인의 자립과 사회참여를 지원해 나가기 위한 장애인활동지원제도는 제도 도입 초기여서 지원대상자 수준이 기대에 못 미치지만 지원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장애인 고용 확대를 강조하고 “정부기관과 민간기업의 장애인 고용이 점차 늘어가고 있지만 아직 의무고용률을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다.”지적하며 “장애인 의무고용을 지속적으로 독려하는 한편 민간기업의 의무고용률을 단계적으로 높여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예산에 대해서는 “그동안 장애인을 위한 정책과 예산을 지속적으로 늘려왔지만 OECD국가들에 비해 크게 미흡한 실정이다.”라며 “앞으로 더 많은 정책적 고려가 있어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우리나라 장애인 수는 전체 인구의 5%에 해당하는 250만 명에 이르고 있지만, 여전히 장애인에 대한 인식과 이해가 부족하다.”며 “장애인의 권리를 구체화 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은 가족만의 몫이 아니라 국가와 사회가 떠맡아야 할 책무.”라고 강조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김 총리를 비롯해 진수희 장관과 장애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장애인 복지 훈·포장과 올해의 장애인상 시상이 이뤄졌다.

특히 이날 기념식에서는 장애인의 날 및 장애인인식개선 홍보대사로 연기자 박진희 씨가 위촉됐으며, 박진희 씨와 영화 ‘글러브’의 모델이 청각장애인 야구단 충주성심학교 야구부 홍준석 학생이 장애인인권헌장을 낭독했다.

▲ 장애인의 날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 로비 밖에는 420공투단 소속 활동가 50여명이 장애아동복지지원법 제정 등을 요구하며 진입을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정두리 기자
▲ 장애인의 날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 로비 밖에는 420공투단 소속 활동가 50여명이 장애아동복지지원법 제정 등을 요구하며 진입을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정두리 기자
한편 이날 기념식장 밖에서는 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이하 420공동투쟁단) 소속 회원 50여명이 행사장으로 진입을 시도했으나 경찰과 경비원에 막혀 진입에 실패했다.

이 과정에서 장애아동복지지원법 제정을 위해 부산에서부터 걸어온 균도 군과 이진섭 위원장은 VIP로 초청받았으나 문 앞에서 거절당하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이 빚어졌으며, 420공투단 차량을 끌어내려는 경찰과 몸싸움이 빚어지기도 했다.

▲ 균도군과 이진섭 부산장애인부모회 기장해운대지회장 은 장애인의 날 기념식 VIP로 초대됐으나 입구에서 거절당했다. ⓒ조현수
▲ 균도군과 이진섭 부산장애인부모회 기장해운대지회장 은 장애인의 날 기념식 VIP로 초대됐으나 입구에서 거절당했다. ⓒ조현수

▲ 경찰과 경호원 등에 의해 비표가 있는 이들 외에는 출입을 통제한 백범기념관 앞 ⓒ정두리 기자
▲ 경찰과 경호원 등에 의해 비표가 있는 이들 외에는 출입을 통제한 백범기념관 앞 ⓒ정두리 기자

▲ ⓒ정두리 기자
▲ ⓒ정두리 기자
▲ 경찰에 의해 전동휠체어가 파손되자 항의하고 있는 참가자 ⓒ정두리 기자
▲ 경찰에 의해 전동휠체어가 파손되자 항의하고 있는 참가자 ⓒ정두리 기자
▲ 420공투단 소속 회원들이 백범기념관에 진입하려고 하자 경찰이 강제진압에 나섰다. ⓒ정두리 기자
▲ 420공투단 소속 회원들이 백범기념관에 진입하려고 하자 경찰이 강제진압에 나섰다. ⓒ정두리 기자
▲ ⓒ정두리 기자
▲ ⓒ정두리 기자
▲ ⓒ정두리 기자
▲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