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소인배 정치 한나라당 절망스러워” vs 김영선 “한나라당 매도는 독단”
원희룡 “소인배 정치 한나라당 절망스러워” vs 김영선 “한나라당 매도는 독단”
  • 김라현 기자
  • 승인 2011.09.08 15:35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돌풍’에 흔들리는 한나라당…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격론’

한나라당 원희룡 최고위원과 친박(박근혜)계 김영선 의원 등 당 지도부가 8일 열린 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이른바 ‘안철수 신드롬’을 놓고 언성을 높이며 격론을 벌였다.

발단은 원희룡 최고위원의 ‘작심 비판’ 발언이었다. 이 자리에서 원 최고위원은 “낡은 세력은 새로운 세력을 이길 수 없고, 소인배 정치는 결코 대인배 정치를 이길 수 없다.”면서 “지난 며칠간 한나라당의 행태는 소인배 정치”라고 꼬집었다.

원 최고위원은 이날 회의에서 “당이 여의도의 시각에 빠져서 민심을 못보고 있다.”며 “안철수-박원순 단일화의 무대를 주목할 것이 아니라 관객을 봐야 한다. 구체적 과정과 형태는 모르겠지만, 이미 국민들은 역사의 화살표를 분명히 제시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국민들은 (안철수-박원순 단일화에) 감동을 받고 있는데 한나라당은 옆에서 혼자 이를 야유하고 헐뜯으며 속 좁은 신경질적인 행동을 하고 있다.”며 “참회록을 내도 시원찮을 텐데 유효기간이 다 지난 이념타령을 하고 신경질을 부리는 이 상황이 더 위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문을 닫아걸고 (성희롱 논란을 빚은) 강용석 의원에 대한 제명안을 부결시키고, 대한민국 기득권 세력을 대변하며 정치적 기득권을 가지려는 한나라당이 절망스럽다.”며 “이런 것을 비난하는 것이 왜 좌파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친박계인 김영선 의원은 “중진의원이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고 소리를 지르며 강한 불쾌감을 나타냈다.

김 의원은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새로운 지도자상 만들어낸 것은 사실이지만 잘한 것도 있고, 못한 것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강 의원을 제명하지 않고 출석정지시킨 많은 의원들의 생각을 매도하는 것도 독단.”이라며 “한나라당이 노력한 모든 것을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국민의 고통을 외면하기 위해서’라고 한 모욕적 발언에 대해서는 공개적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분위기가 험해지자 홍준표 대표는 “됐다, 그만하자.”며 중재에 나섰다. 홍 대표는 “자기 혁신도 중요하지만 자해정치를 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회의 종료를 선언했다.

그러나 언쟁은 회의가 끝나고도 계속됐다. 김 의원이 원 최고위원을 붙잡고 “적당히 좀 해.”라며 악수를 청했지만, 원 최고위원은 “정신 차리십시오.”라는 한마디만 남긴 채 이를 피했다. 원 최고위원은 이후 박근혜 전 대표의 말은 인용, “병 걸린 사람들이 워낙 많아서….”라는 말을 남기고 자리를 떠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