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사회적기업·마을기업 활성화 위한 토론회 개최
광주시, 사회적기업·마을기업 활성화 위한 토론회 개최
  • 김라현 기자
  • 승인 2011.10.17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광역시는 17일 오후2시 광주여성발전센터에서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가 공동주최하는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활성화를 위한 호남권 토론회를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대표, 전문가, 지자체 공무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한다고 밝혔다.

토론회는 행정안전부와 고용노동부에서 사회적기업 육성 정책방향과 지역일자리 마을기업 육성에 대한 정부일자리 정책을 설명하고, 한국지방행정연구원 박승규 박사의 ‘사회적 목적실현을 위한 지역공동체사업과 사회적기업의 역할’이란 주제발표와 광주시 서구청 허후심 팀장이 ‘전통시장의 새로운 지평을 열다’란 주제로 양동시장을 우수시책을 소개한다.

이밖에도 토론회에는 순천대학교 경영학과 유일 교수가 참석해 좌장을 맡고, 한국지방행정연구원 박승규 박사, 고구려대학교 박상하 교수, 광주발전연구원 민현정 박사, 전북 사회적기업협의회 황의성 회장, 사회적기업 한국운동건강협회 김원준 대표가 패널로 나서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의 발전방안에 대해 토론을 벌인다고.

광주시는 “이번 토론회는 행정안전부와 고용노동부에서 사회적기업 마을기업의 활성화를 위해 기업경영의 애로사항을 듣고,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지원방안을 마련하여 판로확대, 마케팅, 경영자금 확보, 지역사회 네트워크 구축 등 우수사례의 상호 정보공유로 기업의 자립능력을 향상시키는 게 목적.”이라고 밝혔다.

한편, 광주시 관계자는 “사회전반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사회적기업의 붐이 더불어 사는 지역공동체사회 구현을 위한 디딤돌이 되게 해야 한다.”며,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이 고용없는 성장, 경기침체로 인한 고용불안, 사회적 양극화 등의 사회문제를 효과적으로 극복할 수 있는 정책적 대안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