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까지 특수학교 21개ㆍ학급 2,300개 신·증설
2014년까지 특수학교 21개ㆍ학급 2,300개 신·증설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1.10.30 2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과부, “특수교사 증원 행안부와 협의해 적극 확대할 방침”

2012년부터 2014년까지 공립 특수학교 21개교와 특수학급 2,300여 학급이 신·증설된다.

교육과학기술부(이하 교과부)는 “장애학생이 거주지에서 장애유형과 정도에 맞는 특수교육을 받도록, 교육 여건이 취약한 지역부터 특수학교 및 학급을 신·증설한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현재 5개 유형(시각, 청각, 지체, 지적, 정서)별로 특수학교가 있지만 일부 시·도에는 학교가 없거나, 있더라도 수용 인원이 넘쳐 원거리 통학 및 과밀학급 등의 문제가 지속돼 왔다.

2012년 경기도·경상남도·대전광역시에 3개의 특수학교가 설치되며, 2013년에는 부산광역시·경기도 각 2개교, 광주광역시·울산광역시·경상북도 각 1개의 특수학교가 들어선다. 2014년에는 11개가 신설될 계획이다.

신설 특수학교는 유·초·중·고 과정을 통합한 기존 특수학교 체제를 벗어나, 고등부의 경우 진로·직업교육 중심으로 운영하는 등 다양한 형태가 도입된다.

특수학급은 3년간 공립 일반학교에 2,300여 개를 증설한다.

학교급별 균형을 고려해 모든 교육지원청별로 유·초·중·고에 1개 이상 특수학급을 설치해 장애학생이 특수학급이 부족해 일반학급에 배치되지 않도록 한다는 게 교과부의 방침이다.

특수교육 대상자는 2007년 6만5,940명에서 올해 8만2,665명으로 매년 3,000∼5,000여 명 늘었으며, 올해 특수학급 8,415개 중 25%(2,110개)가 법정 정원을 초과해 운영되고 있다.

교과부는 특수학교 및 특수학급의 신·증설에 따른 예산(보통교부금)을 매년 시·도에 우선 배정하고, ““방침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