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아동·여성보호지역연대 회의 개최
광주시, 아동·여성보호지역연대 회의 개최
  • 김라현 기자
  • 승인 2011.11.08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광역시는 아동과 여성이 안전한 지역사회 구축을 위한 민·관 협력기구인 ‘광주시 아동・여성 보호지역연대’ 회의를 8일 오후 3시 시청 중회의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최근 도가니 사건 등 우리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는 성폭력 범죄의 재발방지와 피해자의 인권보호를 위해 정부에서는 제도개선과 장애인대상 성폭력방지 종합대책을 마련 추진하고 있다.”며 “광주시도 피해에 대한 예방·상담·치료·보호에 대한 민·관 협력기구인 ‘아동·여성보호지역연대’의 서비스 협력체계를 확대하고 위기관리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연대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그동안 ‘광주광역시 아동·여성폭력방지 및 피해자보호 지원조례’ 제정과 아동여성보호지역연대 운영, 예방인형극 개최, 취약지역에 대한 CCTV 설치 확대, 폭력방지 동영상과 안전지도 제작·배포, 피해자보호시설 확대 운영 등 여성과 아동의 권익보호와 안전한 지역사회 구축을 위해 노력해 왔다. 특히 광주시는 그동안 아동과 여성의 폭력방지를 위해 경찰청에서는 ‘장애인 아동·여성 성폭력방지 치안대책’을, 교육청에서는 ‘폭력·따돌림 없는 안전한 학교 만들기 추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광주시는 “회의를 통해 앞으로 자치구에서는 각종 피해에 대한 ‘공동사례 관리팀’을, 시에서는 ‘실무협의회’를 구성한 후 상황별 긴급한 피해에 대해 신속한 공동대응과 빈틈없는 사후조치 등 현장기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히고 “또한 시에서는 연대 회의를 통해 더 많은 피해구제와 예방을 위해 행정, 경찰, 교육, 관련단체 등의 결집된 협조체계를 강화하고, 각계각층의 참여와 실천을 당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