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부산형 예비사회적기업’ 모집
부산시, ‘부산형 예비사회적기업’ 모집
  • 이지영 기자
  • 승인 2012.02.24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는 ‘부산형 예비사회적기업’ 및 ‘일자리창출사업 참여기업’을 다음 달 9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부산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은 사회적기업 확대를 통해 사회서비스를 확충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함으로써 지역사회 통합과 시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 2010년 처음으로 시작했다.
2010년 47개, 2011년 52개 지정에 이어 올해는 상반기 20개와 하반기 10개(총 30개)를 지정할 계획이다.
부산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원자격은 ▲민법에 따른 법인·조합 ▲상법에 따른 회사 ▲비영리민간단체 등으로 사회서비스를 제공하고, 최소 1인 이상의 유급근로자를 고용해 영업활동을 수행하면서 향후 사회적기업으로 인증 받고자 하는 기업(단체)이면 된다.

사업 분야는 △교육 등 행정 분야 △보육·다문화 등 여성 분야 △돌봄· 장애인·보건 등 복지건강 분야 △공연·문화기획·문화예술교육 등 문화체육관광 분야 △친환경·자원재활용·청소용역 등 환경 분야 △도시재생·뉴타운 및 인쇄·제조 등이다.

선정된 기업은 부산형 예비사회적기업의 지위와 검증기간(6개월 이내) 동안 취약계층 고용 및 사회서비스 제공 실적을 갖춘 후, 하반기부터 일자리창출사업 및 연간 3,000만 원 한도의 사업개발비 지원사업 참가자격이 주어진다. 추가로 기업 당 연간 300만 원 이내 경영컨설팅 비용도 함께 제공된다.

그밖에 자세한 사항은 시·구·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되고, 신청서는 다음 달 9일까지 주된 사업장 소재지 관할 구·군청 사회적기업 담당부서로 제출하면 된다.

부산시 조익건 고용정책과장은 “이번 사업에 지역 사회에 양질의 사회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역주민의 복지수준 향상 및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기업이 많이 응모하길 바란다.”며 “부산시는 역량 있는 사회적기업의 지속적인 육성·발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