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연결망 SNS, 장애인에겐 ‘사회적 단절’
사회연결망 SNS, 장애인에겐 ‘사회적 단절’
  • 이지영 기자
  • 승인 2012.05.09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표 소셜 네트워크 4개 웹 접근성 조사…평균 53.6점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이하 한시련) 부설 한국웹접근성평가센터는 미투데이, 페이스북, 트위터 등 대표 SNS 4곳을 대상으로 ‘장애인이 얼마나 사용하기 편리한지’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지만, 전반적으로 좋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웹 접근성 평가 결과 트위터(www.twitter.com)는 최저 점수인 38.4점이었으며, 페이스북(www.facebook.com) 50.4점, 요즘(yozm.daum.net) 61.9점, 미투데이(me2day.net) 63.7점의 결과가 나왔다.

평가는 지난 2월부터 공통과업 5개와 맞춤과업 10개로 총 15개의 과업을 장애인 평가단이 수행하는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트위터는 맞춤과업 10개 중 2개 과업만 수행할 수 있었고, 요즘 6개, 페이스북 6개, 미투데이 8개로 조사됐다.

글 작성 서식은 레이어 형태의 팝업으로 제공되는 경우가 많아 화면읽기프로그램을 사용하는 시각장애인은 서식을 찾기 어려웠고, 일부 메뉴는 버튼·링크 등이 인지되지 않으며, 콘텐츠가 비논리적으로 나열돼 서식을 이해하기가 매우 불편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키보드만 사용하는 상지 지체장애인이나 뇌병변장애인도 주요 과업을 거의 수행할 수 없거나 불편한 요소가 매우 많았다.

이에 한시련은 이번 결과를 토대로 해당 SNS 측에 문제점 개선을 적극 권고할 예정이다.

한국웹접근성평가센터 유재호 소장은 “기술이 진보한 우리 사회에서 장애인 등에 대한 편의를 고려하지 않아 문화지체가 일어나고 있다면, 이는 엄연한 사회의 책임.”이라며 “복지가 따로 있는 게 아니며, 각자의 위치에서 장애인 등 취약계층에 대해 간과한 것이 없는지 반성해 보아야 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