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1,000개 장애인 일자리 지원 계획
광주시, 1,000개 장애인 일자리 지원 계획
  • 이지영 기자
  • 승인 2013.02.21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자리창출 2만 8,000개 목표로 청년창업, 협동조합·사회적기업 등 역점 추진

광주광역시는 올해 일자리창출 목표를 2만8,000개로 설정하고, 이에 따른 ‘일자리목표공시제 실행계획’을 수립해 광주시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공시한다고 밝혔다.

일자리목표공시제는 지방자치단체장이 임기동안 일자리 목표를 설정해 매년 실행계획을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공시해 이를 평가하는 제도다.

올해 광주시는 일자리보태기·나누기 운동을 확산시켜 나가면서 일자리중심 산업육성과 청년창업을 활성화하고 협동조합·사회적기업 등 사회적 경제 일자리 확대를 통한 일자리창출에 역점을 두고 있다.

이를 위해 ▲연간 자동차생산능력 62만대 확대에 따른 완성화 협력업체 집적화 ▲LED융합허브도시와 금형산업 클러스터 조성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사업과 연계한 문화콘텐츠산업 육성 등 지역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면서 일자리 보태기·나누기 확산을 통해 민간일자리 1만개 창출을 목표로 한다.

특히 공사·공단, 출자·출연기관 등 공공부문에서 일자리 보태기·나누기를 선도해 근로자들의 과로를 덜고 기업성장에 따라 일자리를 보태는 운동을 확산시켜 나가게 된다.

또한 경제적 약자보호와 함께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회적기업 100개 신규 육성, 협동조합 150개 설립지원 등을 통해 사회적 경제 일자리 1,000개를 만들 계획이다.

인구대비 전국에서 가장 많은 사회적기업의 안정적인 육성을 위해서는 공동작업장 확대(5곳), 일자리창출특별융자(100억 원), 종합지원센터 설치 등 사회적기업의 경영자립화에 역점을 두고 있다.

청년일자리대책으로는 원스톱 창업지원센터 설립 등 창업활성화거점을 마련해 사업화자금지원·자금융자 등 청년창업을 활성화하고, 청년인재추천제 등 체계적인 취업지원으로 1,000개의 일자리를 지원한다.

여성, 노인, 장애인,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에 대해서는 복지서비스 제공과 생계지원을 연계한 맞춤형 일자리 1만5,000개를 지원하한다.

취업을 원하는 모든 장애인이 취업할 수 있도록 장애인 보호·근로 작업장을 늘리는 한편, 기업취업확대 등을 통해 1,000개의 장애인 일자리를 지원할 계획이다.

광주시 강운태 시장은 “일자리는 모든 시정의 결과물로 특·광역시 중 하위권인 고용률을 중위권으로 올려 ‘일자리를 찾아 떠나는 광주’에서 ‘일자리를 찾아 돌아오는 광주’로 만드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