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2013년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 3,133억 원
공공기관, 2013년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 3,133억 원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3.04.30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년 공공기관의 사회적기업 제품 및 서비스 구매 계획은 3,133억700만 원, 전체 구매액 34조5,069억3,200만 원의 0.9%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2년 대비 63.5% 증가한 규모다.

고용노동부는 사회적기업 육성법 개정안 시행에 따라 이와 같은 계획을 30일 발표하고, 2012년 사회적기업 제품 및 서비스 구매 실적 또한 공개했다.

지난해 공공기관의 사회적기업 제품 및 서비스 구매액은 전체 구매액(35조9,917억8,200만 원)의 0.5%인 1,916억3,300만 원이었다.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 비율은 지방자치단체 1.2%, 공기업 및 준정부기관 0.5%, 교육청 0.4%, 국가기관 0.2% 순이었으며 기관별로는 국가기관 중 농촌진흥청(1.77%)·방송통신위원회(1.60%)·법제처(1.58%)가 가장 많이 구매했다.

지방자치단체별로는 전라북도 3.75%, 대전광역시 3.36%, 광주광역시 3.18% 순이었다.

이밖에 ▲교육청 중에서는 전라북도교육청(1.41%)과 충청남도교육청(1.02%) ▲공기업 중에서는 한국남동발전(3.63%)와 한국남부발전(3.38%) ▲준정부기관 중에서는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25.11%)과 신용보증기금(9.27%) ▲기타 공공기관 중에서는 한국문학번역원(36.85%)과 한국보육진흥원(20.96%) ▲지방 공기업 중에서는 단양관광관리공단(12%)과 과천시시설관리공단(9.30%) 순이었다.

고용노동부는 “공공기관이 제출한 2013년도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 계획이 원활하게 이행될 수 있도록 공공구매지원센터(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를 통해 공공구매 적합 품목 개발 등 맞춤형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며 “일반 시민들이 사회적기업의 가치를 이해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하고, 다양한 형태의 온·오프라인 판매망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