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복지재단, 성북구 위기가정지원사업 협약 체결
이랜드복지재단, 성북구 위기가정지원사업 협약 체결
  • 박지영 시민기자
  • 승인 2013.07.18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북구 위기가정을 위해 연간 1억 원 지원하기로

이랜드복지재단은 오는 22일 서울시 성북구와 위기가정지원사업 협약을 체결한다.

인큐베이팅은 긴급한 위기상황으로 지원이 필요한 복지사각지대 위기가정을 위한 사업으로 한 가정당 300만 원 상당의 치료비, 주거비, 생계비, 교육비를 지원한다. 성북구 지역 내 구청, 주민센터, 보건소, 복지기관, 교회 등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월곡종합사회복지관을 통해 지원한다.

이랜드복지재단은 인큐베이팅사업을 통해 전국적으로 연간 약 1,000가구를 지원하고 있으며, 미자립시설지원, 리프레쉬투어, 물품지원 사업 등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