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비하용어 사용 언론사 ‘차별 진정’, 정책권고 반드시 뒤따라야
장애인 비하용어 사용 언론사 ‘차별 진정’, 정책권고 반드시 뒤따라야
  • 박정인 기자
  • 승인 2014.04.18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장애인정보문화누리 회원들이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박정인 기자
▲ 장애인정보문화누리가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장애인 비하용어 사용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정인 기자

장애인정보문화누리가 지난해 7월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에 장애인 관련 용어를 사용하거나 장애인을 왜곡 보도하는 언론에 대해서 차별을 진정한 가운데, 18일 9개월 만에 또 다시 언론사에 대한 차별 진정서를 접수하고, 국가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장애인정보문화누리는 “최근 언론사마다 장애인 기사를 많이 다루고 있다.”며 “장애인 기사를 많이 다룬다고 장애인에게 좋은 언론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에서 한 참가자는 “언론에서 장애를 비하하고, 왜곡하는 표현을 접할 때 마다 비애감을 느낀다.”며 “언론사들은 다른 표현을 찾아서 기사를 쓰는 것이 언론인들의 의무와 책임.”이라고 말했다.

▲ 장애인정보문화누리가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장애인 비하용어 사용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정인 기자
▲ 장애인정보문화누리 김철환 실장이 발언하고 있다. ⓒ박정인 기자

장애인정보문화누리가 인권위에 진정서를 재차 접수한 근본적 이유는 인권위의 정책권고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는 것.

장애인정보문화누리 김철환 실장은 “인권위도 현재 나름대로의 준비를 하고 있는 것 같지만, 정책권고가 반드시 있어야 함을 재차 언급하기 위해 진정서를 접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기자회견에 참석한 참가자는 “이번 새월호 사고 특집 뉴스 방송 중에도 현장 상황을 묘사하는 기자나 전문 패널들이 장애인을 비하하는 용어를 발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 장애인정보문화누리 회원이 진정서를 들고 있다. ⓒ박정인 기자
▲ 장애인정보문화누리 회원들이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접수하고 있다. ⓒ박정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