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비하용어 사용 언론사 ‘인권위 차별 진정’
장애인 비하용어 사용 언론사 ‘인권위 차별 진정’
  • 박정인 기자
  • 승인 2014.04.22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 비하용어를 사용하는 언론에 대한 진정서가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출됐습니다. 9개월 만에 또 다시 인권위에 진정서를 접수한 건데요. 박정인 기자입니다.

장애인정보문화누리가 지난 해 7월 국가인권위원회에 장애인 관련 용어를 사용하거나 장애인을 왜곡 보도하는 언론에 대해서 차별을 진정한 가운데, 9개 월 만에 또 다시 인권위에 차별 진정서를 접수했습니다.

장애인정보문화누리는 진정서 제출에 앞서 기자회견에서 장애인 비하용어에 대한 언론사들의 무책임한 태도를 비판하고, 인권위의 강력한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싱크 / 신애영 / 장애인정보문화누리> 04:56-05:12
국가인권위원회 조사의 한계 때문인지 아니면 언론사들이 장애인에 대한 생각을 우습게 갖고 있었는지는 모르지만, 여전히 언론사들은 요지부동입니다.

특히, 장애계는 이번 진정서 접수에 대해 인권위의 정책적 권고가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 김철환 실장 / 장애인정보문화누리>00:16-00:29
안타까운 것은 저희는 정책권고까지 끌어내려고 했습니다. 나름대로 준비를 하고 있는 것 같은데 아직도 정책권고가 안 나와서 이 문제를 정책권고 권고를 해달라는 취지로 (진정서)를 접수했습니다.

한편, 이번 기자회견에서 장애계는 새월호 사고 특집 뉴스 방송 중에도 현장 상황을 묘사하는 기자나 전문 패널들이 장애인을 비하하는 용어를 발언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