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서울시 여성상, 6인 최종 결정
2016 서울시 여성상, 6인 최종 결정
  • 이솔잎 기자
  • 승인 2016.06.27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우수상 3인·우수상 3인 등 선정

올해 서울시 여성상 수상자는 최우수상 3인, 우수상 3인이 선정됐다.

부문별로는 ‘여성 사회참여 확대’부문이 4인으로 가장 많았고, ‘여성 인권 및 안전 강화’부문, ‘성평등 실현’부문에서 각각 1인씩 선정됐다.

최우수상은 ▲실로암장애인근로사업장 김경애 사무국장(개인) ▲여성인권상담소 소냐의 집 김희진 현장기능강화사업 팀장(개인) ▲서울동북여성민우회 오경훈 전 대표가 선정됐다.

김경애 사무국장은 여성시각장애인을 위한 바리스타·베이커리 직업훈련과 커피전문점 운영 등을 통한 새로운 일자리 창출로 시각장애인의 직업범위·능력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하는데 노력하고 그 결과 ‘여성 사회 참여 확대’에 기여해 해당 부문으로 수상이 결정됐다.

김희진 팀장은 가출·위기 십대 여성청소년 성범죄 유입예방을 위한 거리상담과 여성폭력 인식개선 교육·선전전 등을 통해 성매매 피해여성 등의 자활, 지역주민의 의식 개선·사회 안전망 구축의 노력으로 ‘여성 인권 및 안전 강화’ 부문에서의 기여를 인정받았다.

오경훈 위원은 여성폭력 없는 안전마을만들기, 성폭력 전문상담원 양성, 아동청소년 성교육활동, 여성인권 행사 홍보 선전전 등 여성인권 의식 확산을 통해 ‘성평등 실현’ 부문으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우수상에는 △구로삶터지역자활센터 윤혜연 센터장(개인) △구세군두리홈(단체) △대한간호협회 서울특별시간호사회(단체)가 선정됐다.

윤혜연 센터장은 여성을 위한 사회 협동조합 지원·일자리 창출, 가사노동자 노동권 보장을 위한 운동 등 ‘여성 사회 참여 확대’에 기여하여 해당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구세군두리홈은 여성복지시설로 미혼모 가정 공동육아방·임대주택·인식개선 사업 등 90년 간 여성들의 인권과 미혼모 양육·경제 자립에 기여한 공적으로 ‘여성 사회 참여’ 확대부문으로 수상하게 됐다.

대한간호협회 서울특별시간호사회는 간호사 재취업교육과 취약계층 방문간호서비스·복지기금 전달, 각종 무료 건강강좌·의료체험공간 운영 등으로 ‘여성 사회 참여’ 확대부문에 기여하여 수상하게 됐다.

서울시는 지난 4월 14일~5월 23일까지 위 3개 분야에 대해 서울시 여성상 수상자를 추천 받아 외부 전문가로 구성한 공적심사위원회를 개최해 개인·단체 수상자 6인을 최종 선정했다.

한편 올해 서울시 성평등주간 행사는 다음달 2일 오전 10시 서울시 여성상 시상식을 시작으로 오후3시까지 광화문광장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