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다문화학교, 2017년 위탁형 다문화 대안학교로 지정
누리다문화학교, 2017년 위탁형 다문화 대안학교로 지정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3.09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누리다문화학교가 2017년 위탁형 다문화 대안학교로 재지정됐다. ⓒ누리다문화학교
▲ 누리다문화학교가 2017년 위탁형 다문화 대안학교로 재지정됐다. ⓒ누리다문화학교

고양시 누리다문화학교가 2017년 경기도교육청 위탁형 다문화 대안학교로 재지정됐다.

위탁형 다문화 대안학교는 언어·문화 차이로 학교 부적응을 경험하고 있는 다문화 학생에게 대안교육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경기도교육청에서 운영하고 있는 사업이다.

누리다문화학교는 해피월드복지재단 소속으로 지난 2013년부터 위탁형 다문화 대안학교를 운영했으며 학교 부적응을 경험하고 있는 다문화 배경 청소년이(다문화 가정 청소년, 중도입국 청소년, 귀국자녀 청소년 등) 공교육에 적응할 수 있도록 한국어 수업, 심리 프로그램, 한국 문화 체험활동 등을 제공하고 있다.

누리다문화학교 김선영 교장은 “누리다문화학교에 꾸준한 관심과 기회를 주는 경기도교육청에 다시 한번 감사하고 앞으로도 다문화 배경 청소년들이 한국사회 적응을 넘어 사회의 진정한 일원으로 가치 있는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말했다.

한편 누리다문화학교는 현재 21명의 다문화 배경 청소년들이 교육을 받고 있다. 올해는 새롭게 개인별 맞춤 교육 상담과 성장 멘토링을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특별반 운영, 개인 맞춤 상담을 통한 기술 교육 지원을 통해 다문화 배경 청소년들이 자기주도적으로 인생을 설계해 나갈 수 있도록 지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