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는 발달장애인의 자립·자활 지원을 위해 ‘발달장애인 종합지원 계획’을 마련해 올 하반기부터 시행할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광주시의 ‘발달장애인 종합지원 계획’은 시, 시의회, 전문가, 장애인단체 등 총 13명으로 구성한 민·관 복지거버넌스 형태의 ‘발달장애인 복지정책 TF’에서 6개월간의 논의를 통해 기본안을 마련했고, 지난 11일 발달장애인, 부모, 장애인 단체 등이 참여한 발달장애인 지원방안 공청회를 거쳐 최종 확정했다.

시의 발달장애인 종합지원 계획은 5개 항목 15개 사업으로 구성돼 있으며, 주요내용은 ▲발달장애인이 스스로 자립하여 살아갈 수 있는 새로운 주거모델 보급 ▲성인발달장애인에 대한 주간활동서비스 확대를 통한 가족들의 돌봄 부담 경감 및 가족지원 사업 추진 ▲발달장애인 평생교육 광주형 모델 개발 등 평생교육 지원 ▲발달장애인의 자립기반 조성을 위한 취업 지원 ▲위기발달장애인의 안전을 위한 쉼터 운영 ▲중증발달장애인 실종예방 대책 마련 ▲활동보조인 전문성 강화를 위한 양성교육 실시 ▲발달장애인지원센터의 기능강화를 통한 원스톱 지원체계 마련 등 발달장애인의 자립·자활을 위한 다양한 계획을 포함하고 있다.

윤장현 시장은 “장애인 당사자 스스로가 삶의 주체가 되고, 자신의 꿈을 펼치며 당당한 삶을 누릴 수 있는 장애인이 행복한 광주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발달장애인 지원계획과 별도로 TF팀 운영을 통해 ‘탈시설 및 자립생활지원 5개년 계획’을 수립해 거주시설 장애인들이 시설보호에서 벗어나 장애인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민선 6기 시정의 가장 큰 목표인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는 따뜻한 광주’를 만들기 위해 사회적 약자에 대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