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주시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전주시청

전주시가 모든 시민들의 인권이 보장되는 도시로 나아가기 위해 인권기본계획 수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시는 지난 15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전주시 인권위원회 위원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시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진행상황에 대한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중간보고회에서는 전주시 인권기본계획의 비전과 정책목표, 추진전략 등이 발표됐다.

전북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전주시 인권 비전을 ‘사람과 품격이 어우러진 인권도시’로 정하고,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자세한 정책목표로 ▲인권증진 기반구축 ▲인권친화적 도시환경 조성 ▲사회적 약자와 시민의 인권 증진 ▲인권의 보편화를 취한 인권가치의 실현 등을 제안했다.

또한, 이러한 정책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세부적인 추진전략도 제시했다.

전북대학교 김미옥 교수는 “그동안 다각적인 방법을 통한 자료 수집, 전주시와 수차례에 걸친 협의, 인권위원회 자문회의, 지역 전문가 인터뷰 등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전주시에 적합한 기본계획 수립을 위해 노력했다.”라며 “앞으로 남은 기간 부족한 부분에 대한 적극 보완과 수정으로 전주시만의 차별화된 전략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전주시 기획조정국 이철수 국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 우리 시의 실정에 걸맞는 전주시 맞춤형 인권 기본계획이 수립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시민의 인권증진과 보장을 위한 다양한 시책 발굴 등 실효성 있는 인권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인권친화형 전주를 만들기 위해 인권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이를 실천하기 위한 로드맵을 제시하기 위한 것으로, 전주시와 전북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오는 6월까지 전주시 인권정책을 보다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한편, 연구의 주요 내용은 △인권 및 인권도시의 국내·외 동향, 제도와 이슈 분석 △주요 지수별 전주시 인권현황 및 인권실태 △인권교육 도입·운영 등 인권에 관한 공감대 확산 방안 △인권행정 추진사례 조사와 협력 네트워크 구축 방안 △행정적 인권조사 매뉴얼(지침) 수립 △인권정책의 비전과 추진목표·추진과제 제시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