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안전처는 5월에 어린이 장난감(완구류) 구매가 늘어나면서 이를 사용하는 어린이들의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한국소비자원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4∼2016) 14세 이하 어린이 장난감 안전사고는 총 4,336건으로 연평균 1,445건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난감 안전사고를 장소별로 보면 가정에서 68%(2,935건), 여가·문화 놀이시설 12%(499건), 도로·인도 6%(277건), 교육시설 5%(222건) 순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 보면 일반 완구류에 의한 사고가 72%(3,113건)로 가장 많았고, 놀이장비와 액세서리류 15%(664건), 블록·조립 완구류 11%(470건), 휴대용 게임용구류 2%(89건) 순으로 발생했다.

원인별로는 물리적 충격(미끄러짐, 넘어짐 등) 50%(2,166건), 식품·이물질 42%(1,807건), 제품관련 7%(325건) 순으로 나타났다.

사고로 인한 위해 부위를 보면 머리·얼굴 75%(3,268건)로 찢어지거나 베이는 경우가 가장 많았다.

특히, 6세 이하의 어린이는 사물에 대한 호기심이 커 자칫 관심을 소홀히 할 경우, 작은 완구 ·부품을 입이나 코로 넣거나 장난감에 끼는 사고가 많이 발생했다.

국민안전처 조덕진 안전기획과장은 “어린이 장난감 안전사고가 가정이나 놀이시설 등 일상생활과 밀접한 환경에서 발생하고 있다. 장난감 구입 시 연령에 맞는 장난감을 선택하고 KC 마크, 안전· 경고 문구, 사용상 주의사항 등을 꼼꼼히 확인해 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