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각장애인의 인간다운 삶 위한 정책 마련을 요구합니다”
“청각장애인의 인간다운 삶 위한 정책 마련을 요구합니다”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7.13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장애인정보문화누리는 지난 12일 광화문에서 ‘수화로 전하는 청각장애인 정책 개선 요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 장애인정보문화누리는 지난 12일 광화문에서 ‘수화로 전하는 청각장애인 정책 개선 요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청각장애가 있는 사람들이 새 정부에서 꼭 시행돼야 할 ‘청각장애인 정책 요구안’을 제출하기 위해 광화문 1번가를 찾았다.

장애인정보문화누리는 지난 12일 광화문에서 ‘수화로 전하는 청각장애인 정책 개선 요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지난 정권 동안 청각장애인 정책은 체계화 되지 않고, 한시적이거나 즉흥적인 경우가 많았다고 지적하며 청각장애인을 위한 거시적인 관점의 정책 설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청각장애인의 부모 자녀간 의사소통 지원 ▲청각장애 학생을 위한 수어·음성 언어 지원(선택에 따라) ▲공공기관, 토익, 토플의 듣기시험을 자필시험 등으로 변경 가능하도록 대안 마련 ▲방송 수어통역 15%이상으로 확대 ▲영화 자막 항시 제공 ▲학교에 수어교육 제2외국어 형태로 도입 ▲공공기관·사법기관 수어 교육 진행 ▲청와대 기자회견 시 수어통역사 배치 등을 요구했다.

장애인정보문화누리 함효숙 활동가는 “청각장애인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차별 속에서 사고 있다.”며 “청각장애가 있는 부모들은 자녀들과 의사소통도 원활하지 않고, 학교를 가도 수어를 할 수 있는 선생님을 만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사회생활을 해도 청각장애인은 급여, 승진, 다른 사람과의 관계 등에서 불리한 입장이었다. 문재인 정부는 다른 정부와 다를 것이라 믿는다. 우리가 요구하는 정책들을 실현해 줄 것이라 생각한다. 대한민국 모든 청각장애인의 바람을 들어달라.”고 전했다.

늦은 나이에 대학교에 들어가 새롭게 공부를 시작한 장애인정보문화누리 김정주 활동가는 최근 공부를 하면서 겪는 어려움에 대해 토로했다.

그는 “대부분의 학교에 수어통역, 자막 제공이 되지 않아 청각장애인이 공부하기 어려운 환경.”이라며 “초등학교부터 대학교까지 학생들은 진도를 따라갈 수 없고, 또래 친구들과 제대로 의사소통도 할 수 없다. 우리 어린이들이 학교에서 원활히 의사소통 하면서 즐거운 학교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문재인 정부가 정책을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청각장애인을 위한 정책 요구 뿐 아니라 수어통역사의 열악한 근무환경, 불안정한 고용 형태도 해결돼야 할 문제점으로 제기됐다.

11년째 수어통역사로 활동 하고 있는 정보문화누리 박미애 활동가는 “수어통역사는 봉사자가 아니라 전문 노동자.”라며 “수어통역사들이 많은 곳에서 활동하고 있지만, 대부분 일용직이다. 근로계약도 쓰지 않는 일용직이라 언제 해고될 지 알 수 없고, 10년 동안 급여도 크게 오르지 않았다. 우리들은 필요할 때 잠시 이용하는 사람들이 아니다. 수어통역사도 노동자이고, 마땅한 권리를 보장받아야 한다. 정부가 수어통역사와 청각장애인이 함께 의사소통으로 누릴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들은 기자회견이 끝난 뒤 청각장애인 정책 개선 요구안을 광화문 1번가에 제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