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이 나서서 아이를 돌봅시다”
“마을이 나서서 아이를 돌봅시다”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7.27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행안부 ‘다함께 돌봄’ 시범사업 전국 10개소 선정‧실시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와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는 아동에 대한 ‘온종일 돌봄체계’를 성공적으로 구현하기 위한 ‘다함께 돌봄’ 시범사업을 전국 10개 시‧군‧구에서 실시한다고 밝혔다.

다함께 돌봄은 공공시설 등 접근성이 높고 개방된 안전한 시설의 유휴공간과, 지역내 다양한 인적자원을 활용해, 다함께 돌봄센터(Community Child Care Center)를 구축하고, 돌봄이 필요한 12세 이하 아동에게 일시‧긴급돌봄, 등‧하원 지원 등 지역 맞춤형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지속적인 보육·돌봄서비스 확대에도 불구하고, 출퇴근 시간, 방과후, 부모 병원이용시 등 아동을 일시, 긴급하게 맡길 수 있는 기반 등이 부족했으며, 지역 주민의 수요와 지역자원 등 지역상황을 고려한 맞춤형 돌봄서비스 제공에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다함께 돌봄사업은 기존의 지역공동체 자원을 활용해 기반을 구축하고, 지자체와 지역사회가 협력해 지역 수요와 상황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돌봄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복지부와 행안부는 지난 5월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다함께 돌봄’ 사업을 공모한 바 있으며, 시·도의 자체심사를 통해 제출된 14개 시‧군‧구 20개 사업을 대상으로 사업계획의 우수성, 타지자체로의 확산가능성, 주민체감도 등을 고려해 총 10개 지역, 10개 사업을 최종 선정했다.

다함께 돌봄 시범사업에 선정된 사업은 ▲공무원 관사를 활용한 경기도 과천시의 마을돌봄나눔터 ▲아파트 유휴공간을 활용한 충북 청주시의 언제든 돌봄나눔터 ▲보건소를 활용한 경남 함양군의 꾸러기들의 건강놀이터사업 등 총 10개이다.

선정 지자체는 복지부로부터 사회서비스투자사업 예산을, 행안부로부터 리모델링비를 지원받아, 해당 지역의 수요와 여건을 고려해 돌봄센터를 구축하고, 올해 하반기부터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한 아이를 키우기 위해서는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아프리카 속담처럼, 다함께 돌봄 사업이 온 마을이 나서서 아이를 돌보고 키우는 마을 돌봄 공동체의 복원을 위한 첫걸음이 되길 기대한다. 아이를 낳아 기르는 것이 행복인 사회를 만드는 데 지역사회와 노력해 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행자부 김부겸 장관은 “한국사회는 향후 30년 내 84개의 시군구가 없어질 것이라는 ‘지방소멸’ 위기에 처해 있다. 이번 다함께 돌봄 사업이 초저출산을 탈피하는 국가책임돌봄 체계 확립의 마중물이 되어 5,000만 행복사회가 실현될 수 있도록 일선 지자체와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복지부와 행자부는 지자체의 맞춤형 시범사업이 내실화될 수 있도록 전문가 ‘컨설팅’을 시행하고, 시범사업 모니터링과 그 결과를 바탕으로 다양한 모델을 마련해 전국에 확산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