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인구 10명 중 1명은 고지혈증
60대 인구 10명 중 1명은 고지혈증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8.21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대 인구 10명 중 1명은 고지혈증으로 진료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고지혈증 환자수는 여성이 남성보다 1.5배 많다. 이에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고지혈증 예방을 위해 비만관리와 식습관 조절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공단)은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최근 5년 간(2012~2016년) 건강보험 적용대상자 중 ‘고지혈증’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이용한 진료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연도별 진료 현황 추이를 분석한 결과, 고지혈증으로 진료를 받은 인원은 2016년 177만 명으로 지난 2012년 122만 명 대비 44.8% (55만 명) 증가했다. 또한, 진료인원 연평균 증가율을 살펴보면 9.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기준 고지혈증으로 인한 진료비 지출은 3,745억 원으로 2012년 2,327억 원 대비 60.9%(1,418억 원) 증가해, 연평균 12.6% 증가율을 보였다. 입・내원일수는 2016년 559만 일로 2012년 369만 일 대비 51.4%(189만 일)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 일산병원 심장내과 오성진 교수는 고지혈증 진료 인원 증가에 대해 “서구화된 식이 습관, 운동 부족, 비만, 과도한 음주, 스트레스 등의 요인이 작용할 수 있으며, 당뇨병, 고혈압 등과 같은 성인병 이 함께 나타날 수 있다. 또한 최근 고지혈증 진단과 치료 기준이 강화돼 과거에 관찰 대상이던 사람들이 치료 대상으로 바뀐 점도 증가의 원인으로 꼽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연령대별 고지혈증 진료 환자수를 살펴보면, 고지혈증 환자가 가장 많은 연령대는 60대로 9,702명이었다. 뒤이어 70대 7,450명, 50대 7,175명 순으로 중⦁장년층의 인구대비 고지혈증 환자 수가 많았다.

또한 인구 10만 명 당 진료인원의 최근 5년간 진료 추이를 살펴보면, 2016년 전체 평균 3,503명으로 2012년 2,474명 대비 41.6%(1,029명) 늘었다.

특히, 10대 연령대의 인구 10만 명 당 진료인원은 지난 2012년 144명에서 2016년 210명으로 66명 증가에 불가했지만, 최근 5년간 45.9%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연평균 증가율도 약 10%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대 연령에서 매년 10%에 가까이 고지혈증 진료인원이 증가하고 있어 청소년들의 건강관리가 필요하다.

이에 대해 오 교수는 “고지혈증은 젊은 연령이나 중년 환자에서도 발생할 수 있으며, 특히 고령일수록 지질대사가 감소하므로 더 자주 나타날 수 있다.”며 “특히, 10대에서 매년 10%에 근접하게 증가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서구식 생활 습관과 함께 건강 검진 등으로 예전보다 고지혈증에 대한 검사가 보편화돼 과거에 진단되지 않았던 젊은 환자들이 진단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성별 진료현황을 살펴본 결과, 2016년 전체 진료인원 177만 명 중 남성 진료인원은 70만 명, 여성 진료인원은 107만 명으로 여성이 남성의 1.5배(약 37만 명↑) 더 많았다.

연령대별 건강보험 적용인구 10만 명 당 고지혈증 진료인원을 성별로 분석한 결과, 10대∼40대까지는 고지혈증으로 인한 남성 진료인원이 여성 진료인원보다 더 많았다. 이는 남성대비 여성 진료인원 비율에서도 나타나는데, 특히 30대의 여성 진료인원이 남성 진료인원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50대 이상에서는 여성 진료인원이 남성 진료인원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특히 60대에서 10만 명 당 여성 진료인원이 남성 진료인원의 약 두 배였다.

30대∼60대까지 인구 10만 명 당 진료인원이 계속 증가하는데, 특히 60대 여성은 100명중 13명이 고지혈증을 앓고 있어 60대 연령대에서 성별을 불문하고 인구구성 대비 가장 많이 고지혈증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성별로 40대와 50대를 비교해 보면, 남성 인구 10만 명 당 진료인원은 40대 3,702명에서 50대 5,095명으로 1,393명(1.4배) 늘어난데 비해, 여성 인구 10만 명 당 진료인원은 40대 2,596명에서 50대 9,277명으로  6,681명(3.6배) 늘었다.

중년여성이 40대에서 50대로 이행되는 시기에 인구 10만 명 당 고지혈증 진료인원 증가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나 이 시기의 여성들의 건강관리가 중요성을 보여주고 있다.

오 교수는 “폐경전의 여성은 남성보다 고지혈증의 빈도가 낮은 것이 일반적이나 폐경후의 여성에서는 여성호르몬의 영향으로 오히려 동 연령대의 남성보다 더 문제가 되는 경우가 일반적.”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오 교수는 고지혈증 관리‧예방법으로 ▲체중 관리-육류보다 야채, 과일, 콩 섭취량 늘릴 것 ▲저강도의 유산소 운동 등을 꼽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