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치매부담 경감·치매 극복을 위한 국가치매연구개발 추진
복지부, 치매부담 경감·치매 극복을 위한 국가치매연구개발 추진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9.20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2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협력해 국가치매연구개발 10개년 투자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국가치매연구개발위원회’(이하 위원회)를 발족한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지난 18일 발표한 정부의 ‘치매 국가책임제 추진계획’을 기술적으로 뒷받침하고 연구개발을 통해 치매 극복 성과와, 근본 방안을 찾기 위한 후속조치다.

복지부에 따르면 그동안 치매 연구가 체계화 된 계획 없이 산발로 이뤄져 국민이 체감할만한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이에 복지부는 기존 연구개발의 미비점을 개선하고, 부처 간 협력은 물론 국가 연구역량을 결집해 체계적으로 연구개발을 지원할 수 있도록 ‘치매 연구개발 중장기 계획’을 마련하고자 한다.

위원회는 국내 치매연구개발의 전문가, 업계대표와 정부위원 등 15명으로 구성되며, 원인규명 및 예방분과, 혁신형 진단분과, 맞춤형 치료분과, 체감형 돌봄분과 등 4개의 분과위원회가 있다.

이를 통해 ▲치매의 예방 ▲진단 ▲치료 ▲돌봄에 이르기까지의 전주기별 세부연구개발 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앞으로 위원회가 마련할 10개년 치매연구개발 계획은 치매환자와 가족의 부담을 덜고, 일상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돌봄기술개발과 치매 발병을 줄이기 위한 예방에 무게를 둘 계획이다.

중장기로는 혈액검사 등을 통한 조기진단과 원인규명을 통한 치매 치료제 개발 등 치매의 근본 해결을 위한 계획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위원회 활동은 오는 12월 국가치매연구개발 10개년 계획을 수립함으로써 마무리될 예정이다.

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격려사를 통해 “이번에 추진하는 국가 치매 연구개발전략 수립에 국가 역량을 결집하고 있다. 치매 국가책임제의 완성에 대한 연구자들의 사명과 역할은 어느 때보다 중요하고 무겁다. 반드시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에 매진해 달라.”고 당부하면서 국가 지원을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