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취약계층의 따뜻한 겨울나기 위한 범정부 지원체계 가동
복지부, 취약계층의 따뜻한 겨울나기 위한 범정부 지원체계 가동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11.16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한 범정부 차원의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대책이 16일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국무총리 주재)에서 확정됐다. 

이번 대책은 앞으로 3개월 동안 복지사각지대를 집중 발굴해 신속하게 지원한다는 데 취지가 있다.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대책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37만 명의 취약계층을 새롭게 발굴해 지원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겨울철에 위험도가 높아지는 1인 가구, 위기아동, 노인·장애인 부양가구 등 24만 명의 명단을 조사하고, 확인된 취약계층에 대해서는 긴급급여 요건을 완화·적용해 우선 보호할 계획이다.

또한 동절기에 집중 발굴된 차상위계층에 포괄 ‘자립상담 지원’을 실시하고 긴급복지, 각종 지원사업·민간복지자원을 통합·연계하기 위한 차상위통합지원지침을 수립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대책은 보건복지부뿐 아니라, 산업부의 에너지바우처, 전기·가스 요금할인, 체납시 공급유예, 국토부의 서민주거지원, 금융위의 서민금융지원, 고용부의 취업지원 프로그램, 여가부의 아동·청소년 돌봄 등 범정부 연계를 통해 통합 지원을 도모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사회복지협의회,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회복지사협회 등 민간단체들의 협력을 통해 정부와 범사회복지계가 함께 취약계층을 발굴·지원하는 총력체제를 구축하고자 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이번 대책을 통해 우리 사회의 어려운 사람들이 올 겨울을 따뜻하게 나길 바란다.”며 “주어진 여건 하에서 최대한 지원하고자 하는 정부의 의지가 내년 상반기 새롭게 확대되는 복지제도까지 잘 이어지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번 대책을 통해 도움을 받거나 이웃의 도움을 요청하고자 하는 경우 보건복지콜센터(129), 복지로 홈페이지(www.bokjiro.go.kr), 읍‧면‧동 주민센터 등을 통해 24시간 상담과 복지혜택 지원 여부에 대한 문의가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