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뚝 쪽방촌에서 추위 기부는 뚝 시린 겨울 나기
굴뚝 쪽방촌에서 추위 기부는 뚝 시린 겨울 나기
  • 웰페어뉴스 기자
  • 승인 2019.01.03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남대문 쪽방촌 주민들도 겨울나기가 쉽지 않습니다

집안으로 한기가 들어오고, 공용 수도는 얼기 일쑤입니다

혼자라는 외로움도 힘든 부분입니다.

몸과 마음이 추운 이웃들이 여전하지만,

이들을 위한 모금 열기는 예년에 못 미칩니다.

현재 '사랑의 온도탑' 모금액은 2017년과 같은 시기 대비

80%대 수준에 머물러있습니다.

주위 이웃에 대한 관심이 필요한 상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