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사 “진각복지재단 엄중 처벌, 공공성 확보”
사회복지사 “진각복지재단 엄중 처벌, 공공성 확보”
  • 웰페어뉴스 기자
  • 승인 2019.02.07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각복지재단 내 성추행 의혹과 종교행사·후원금 강요 등으로 사회복지계에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일부 사회복지사 단체 등이 엄중 처벌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전국 공공운수노동조합 사회복지지부, 서울복지시민연대, 서울시사회복지사협회 시민위원회는 지난달 30일 진각복지센터 앞에서 ‘진각복지재단 규탄 및 엄중 처벌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인터뷰
김경훈 간사  서울복지시민연대
00:01:54 국가가 마땅히 책임져야 할 사회서비스를 사회복지시설이 대신하여 제공하고 있는 상황에서 00:02:19 지역과 주민 사회를 변화시키고 지금보다 나은 복지를 제공하는 데 역량을 쏟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보다 오히려 재단의 눈치를 살피게 만들고 그들의 입맛에 맞는 행동을 하도록 강요하게 했습니다.

이들은 단지 진각복지재단만의 문제가 아닌 사회복지 현장에서 비일비재하게 일어나는 문제라며, 이번 사태를 계기로 공공성 확보와 함께 ‘사회복지사현장이 본래 가치와 취지에 맞게 돌아갈 수 있도록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