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중증 장애인 인턴 모집… 2월 20일까지
서울시, 중증 장애인 인턴 모집… 2월 20일까지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2.15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경험·취업기회 제공, 3월~12월까지 10개월 간 근무

중증 장애인의 사회참여와 경제적 자립을 서울시가 돕는다.

서울시는 시내 중증 장애인 자립생활센터와 장애계 단체, 장애인복지관에서 업무 경험을 쌓을 중증 장애인 인턴 27명을 모집한다.

중증 장애인 인턴 모집 신청을 오는 20일까지로, 27개 기관에 각 1명 씩 채용할 예정이다.

서류심사와 면접을 거쳐 최종 선발된 인턴은 다음달 4일~오는 12월까지 10개월 간 근무하게 된다.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 간 중증 장애인 인턴제를 운영한 결과, 90명의 인턴 가운데 39명이 장애인 자립생활센터와 사회복지 시설에 정규직 등으로 취업했다.

인턴 시행 중에는 인턴 신규자(관리자포함) 연수와 보수교육, 간담회 등 중간 점검을 통해 인턴 참여자가 겪는 어려움 등을 해소하는 기회도 갖는다. 더불어 인턴이수 후 수기공모를 통해 우수자에게는 상금도 지급할 예정이다.

서울 거주 만 18세 이상 중증 장애인이라면 이번 인턴 모집에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서류와 면접심사를 통해 합격한 이들은 인턴제 운영기관에서 기획과 회계부터 센터 기본사업, 선택사업, 특화사업 등 센터 업무 전반을 지원하게 된다.

이번 중증 장애인 인턴 선발은 서류와 면접심사를 거쳐 오는 28일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며, 다음달 4일부터 희망기관에서 근무하게 된다.

지원 이전 복지관 또는 자립생활센터에서 상시 근무한 경험이 없어야 지원이 가능하다. 단, 지난해 중증 장애인 인턴으로 근무했으나 정규직으로 임용되지 않은 경우는 1회에 한해 지원할 수 있다.

인턴에 지원하고자 하는 중증 장애인은 서울시 장애인복지 홈페이지(welfare.seoul.go.kr/)의 모집요강을 참고, 지원하고자 하는 인턴제 운영기관에 직접 방문 접수하거나 전자우편으로 20일까지 접수하면 된다.

선발된 인턴은 주 5일 하루 8시간 씩 합격한 기관에서 근무하게 된다.

서울시는 10개월 간 중증 장애인 인턴의 인건비를 지원하며 해당기관의 4대 보험 가입을 의무화했다.